문화

목록으로 보기목록 한눈에 보기
  • [이야기가 있는 맛집(357)] 한반도의 겨울 생선
  • 생선은 겨울에 ‘제 맛’…3면 바다, 지역마다 특색있는 생선 풍성
  • [이야기가 있는 맛집(357)] 한반도의 겨울 생선
  • “술꾼들은 추운 겨울을 기다린다”는 표현이 있다. 술꾼들은 안주거리도 잘 안다. 겨울이면 대부분의 생선이 맛이 든다. 곰치국 등 맛있는 해장국도 퍽 많다. 술꾼들이 겨울을 싫어할 이유가 없다. 안주거리도 풍성하고 다음날 일어나면 그럴듯한 해장국...
  • 2019.01.24 글ㆍ사진= 황광해 음식칼럼니스트 dasani87@naver.com
  • 비감의 눈동자에 어린 고매한 혼
  • 화정박물관 소장 조선시대 서화특별전 ‘서여기인(書如其人)’, 2월 24일까지
  • 비감의 눈동자에 어린 고매한 혼
  • “대숲은 어둑하고 감잎은 푸르러 온종일 따뜻한 바람이 마당에 불어오네. 새벽녘 관음굴에는 불공하는 등불 걸리고 아침 되어 재일(在日)등에 상선이 몰려드네. 베개 베고 누운 채 울타리에 국화 심게 하고 지팡이 짚고서 낚시해 온 물고기를 세어보네. ...
  • 2019.01.24 권동철 미술전문기자 dckewon5131@hankooki.com
  • [박대종의 어원(語源) 이야기] 가짜뉴스(Fake News)
  • 역사 오래돼, 1894년부터 말 입증…2016년 미국 대통령 캠페인에서 널리 대중화 영국 콜린스 사전 2017년의 단어로 선정, ‘뉴스로 가장하여 유포된 선정적인 거짓 정보’
  • [박대종의 어원(語源) 이야기] 가짜뉴스(Fake News)
  • 새해 들어서자마자, 문재인 대통령은 국무위원들에게 “정부의 정책을 부당하게 사실과 다르게 왜곡하고 폄훼하는 가짜뉴스 등의 허위정보가 제기됐을 때는 초기부터 국민께 적극 설명해 오해를 풀어야 한다. 가짜뉴스를 지속적으로 조직적으로 유통시키는...
  • 2019.01.23 대종언어연구소 박대종 소장
  • [박대종의 어원(語源) 이야기] 여권(旅券)
  • 15세기 프랑스어 passeport에서 비롯…우리는 1884년 한성순보(漢城旬報)에 최초로 보여
  • [박대종의 어원(語源) 이야기] 여권(旅券)
  • 한국 여권 소지자가 별도로 비자 없이 여행가능한 나라는 역대 최대인 189개국인 것으로 조사됐다. 1월 8일 국제 이주컨설팅업체인 헨리앤드파트너스(H&P)가 발표한 최신 ‘헨리 여권 지수’에서, 우리나라는 싱가포르와 함께 189로 2위에 올랐다. 1위는 ...
  • 2019.01.22 대종언어여구소 박대종 소장
  • [박대종의 어원(語源) 이야기] 手當(수당)
  • 일손(手)에 대한 보수(當) 의미…日 에도시대 후기부터 사용
  • [박대종의 어원(語源) 이야기] 手當(수당)
  • 정부가 행정지침을 통해 그동안 기업에 사실상 강제해오던 주휴수당 제도를 시행령으로 못 박으려고 하자 경영계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주휴수당이란 무엇인가? 주 5일 근무가 정착된 상황에서 근로자가 1주일에 5일 일하면 2일의 휴일 중 하루를 더 일한...
  • 2019.01.22 대종언어연구소 박대종 소장
  • [박대종의 어원(語源) 이야기] 諜報(첩보)
  • 최초 출전은 송사(宋史) ‘리종(理宗) 본기3’…‘염탐하여 보고하다’ 뜻
  • [박대종의 어원(語源) 이야기] 諜報(첩보)
  •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이 가상화폐 보유 정보 수집 등 첩보 목록들을 공개하여 정치권이 크게 요동치고 있다. 그는 여권 관계자와 관련된 비위 의혹 첩보를 상부에 보고한 탓에 자기가 부당하게 징계를 받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계속 펴고 있...
  • 2019.01.22 대종언어연구소 박대종 소장
  • 활력의 획 자유로운 공간의 화합
  • 화가 윤종득…대나무그림 천착30년 ‘야죽도’개인전, 신선한 반향 불러일으켜
  • 활력의 획 자유로운 공간의 화합
  • “숲의 성긴 틈새로 빛줄기들이 쏟아져 들어왔다.…젖은 댓잎들이 바람에 떨리면서 빛을 튕겨냈고 빛들은 깨어진 자리에서 다시 태어났다. 빛과 어둠은 꼬리를 붙잡고 놀면서 깔깔대는 듯했는데, 빛들은 태어나면서 어둠에 녹아들었고 빛이 녹아드는 어둠...
  • 2019.01.21 권동철 미술전문기자 dckewon5131@hankook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