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목록으로 보기목록 한눈에 보기
  • <스포츠> ‘가을야구 전쟁’  5강 마지막 티켓 주인공은?
  • <스포츠> ‘가을야구 전쟁’ 5강 마지막 티켓 주인공은?
  • LGㆍ삼성ㆍ롯데ㆍKIA, 2경기차 물고 물린 ‘벼랑끝 승부’ 길었던 아시안게임 휴식기간이 끝났다. 말도 많았고 탈도 많았던 금메달이다. 선수들은 논란을 뒤로 하고 소속팀으로 돌아갔다. 본격적으로 리그가 다시 시작했다. 9월 한 달, 이제 마지막 전쟁...
  • 2018.09.10
  • <스포츠> ‘병역특례 금메달’ 찬사와 비난 사이
  • <스포츠> ‘병역특례 금메달’ 찬사와 비난 사이
  • ‘국위선양과 문화창달’위해 희생하는 모습 ‘뜨거운 박수’ 팀 기여 없이 금메달만 바라보는 병역특례 ‘따가운 눈총’ 같은 금메달인데 분위기가 다르다. 손흥민이 주축인 대축구표팀의 금메달은 시청률 60%에 육박할 정도로 열광하며 금메달 순간...
  • 2018.09.10
  • <골프칼럼> 깃털 같은 욕심이 화근이다!
  • <골프칼럼> 깃털 같은 욕심이 화근이다!
  • 무게가 똑같은 물질을 양팔저울에 올려놓으면 막대는 정확히 수평을 유지한다. 그러나 어느 한쪽에 가벼운 깃털을 얹어 놓으면 막대는 깃털 있는 쪽으로 기운다. 깃털처럼 가벼운 것이라도 균형은 깨진다. 골프에서도 깃털처럼 사소해 뵈는 동작이나 욕...
  • 2018.09.10
  • <스포츠> 여서정-황의조 ‘깜짝 스타’부터 진종오-남현희 ‘뜨거운 안녕’까지
  • <스포츠> 여서정-황의조 ‘깜짝 스타’부터 진종오-남현희 ‘뜨거운 안녕’까지
  • 아시안 게임 폐막 ‘뜬별 vs 진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2일 폐막식을 끝으로 모두 종료됐다. 수많은 환호와 좌절의 순간, 누군가의 인생을 바꿔놓고 절망하게 했던 16일간의 아시아인들의 축제가 역사의 한 페이지 속으로 들어갔다. ...
  • 2018.09.03
  • <스포츠> '또 한 번' 박항서 신드롬…  베트남도 한국도 웃었다
  • <스포츠> '또 한 번' 박항서 신드롬… 베트남도 한국도 웃었다
  • “고맙습니다, 박항서 감독!” 쓰라린 패배였을 터다. 결승전 진출을 눈앞에 두고 무릎을 꿇었기 때문이다. 한국과의 2018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4강전. 박항서(59)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현격했던 전력 차 앞에 대회 첫 패배, 그리고 결승 진출 실패의...
  • 2018.09.03
  • <골프칼럼> 스윙 원리를 이해하면 골프가 보인다
  • <골프칼럼> 스윙 원리를 이해하면 골프가 보인다
  • 골프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대부분의 경우가 기술적인 기교나 스킬에 집중합니다. 그렇지만 테크닉이나 스킬, 드릴 같은 것보다는 가능하면 스윙의 원리, 날아가는 볼의 원리나 법칙 등을 위주로 말하려고 노력합니다. 아무리 좋은 기술도 그것을 구사하...
  • 2018.09.03
  • <스포츠> 아시안게임 적진 속에 포진한 한국인 스타들
  • <스포츠> 아시안게임 적진 속에 포진한 한국인 스타들
  • 한국 축구에 더 안쓰인 박항서, 라오스 희망 전도사 이만수, 일본 배드민턴의 구세주 박주봉이 써내려간 네버엔딩스토리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9월 2일 폐막까지 숨가쁜 레이스를 펼치고 있는 지금,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한국인이지만 그들...
  • 2018.0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