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목록으로 보기목록 한눈에 보기
  • [골프 칼럼] 골프 코스는 왜 18홀일까?
  • [골프 칼럼] 골프 코스는 왜 18홀일까?
  • 오늘날의 모든 정규코스는 18홀로 구성되어 있다. 하지만, 골프 코스가 처음부터 18홀이었던 것은 아니다. 1860년 제1회부터 20년간 디 오픈(브리티시오픈)을 치렀던 영국 스코틀랜드의 프레스트위크GC는 1886년까지 12홀뿐이었다. 노스베어위크는 7홀이...
  • 2015.12.05 방민준 골프한국 칼럼니스트
  • [골프칼럼] 무엇이 이보미를 '골프 아이돌'로 만들었나?
  • [골프칼럼] 무엇이 이보미를 '골프 아이돌'로 만들었나?
  • JLPGA투어에서 골프인생의 절정기를 치닫고 있는 이보미(27). 예상을 훌쩍 뛰어넘는 일본투어에서의 대성공과 일본 골프팬들의 열화와 같은 사랑은 얼핏 불가사의해 보이기까지 한다. 고인이 된 구옥희 선수를 비롯한 많은 한국 여자 골프선수들이 JLPGA투어...
  • 2015.11.28
  • [위클리베이스볼]'MVP' 테임즈, 그리고 역대 최강의 외국인 선수들
  • [위클리베이스볼]'MVP' 테임즈, 그리고 역대 최강의 외국인 선수들
  •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테임즈(29·NC)가 역대 최강의 외국인 선수 반열에 이름을 올렸다. 테임즈는 지난 24일 서울 양재동 더 케이 호텔에서 열린 KBO 시상식에서 유효표 99표 가운데 총 50표를 받아 박병호(44표)를 제치고 MVP를 차지했다. ...
  • 2604호2015.11.28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 [위클리스포츠]최무배가 밝힌 37초 KO패·마이티 모와 재대결 이유
  • [위클리스포츠]최무배가 밝힌 37초 KO패·마이티 모와 재대결 이유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지난 10월 9일, 거구가 쓰러졌다. 한국 격투기의 상징과도 같은 무대인 장충체육관을 매진시킨 격투기 팬들 앞에서 한국 격투기의 1세대인 최무배(45)는 경기 시작 37초 만에 마이티 모(45·미국) 앞에서 등을 보이며 앞으로 쓰러...
  • 2604호2015.11.27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골프칼럼] 태극낭자들이 열어가는 '골프 르네상스'
  • [골프칼럼] 태극낭자들이 열어가는 '골프 르네상스'
  • 16일 막을 내린 LPGA투어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 대회에서의 박인비의 완벽한 우승과 그 전에 잇달아 날아온 안선주(28)와 이보미(27)의 우승을 접하며 '도대체 왜?'라는 물음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다. 동반자나 갤러리들은 물론 전 세...
  • 2604호2015.11.21 방민준 골프한국 칼럼니스트
  • [위클리베이스볼]'24년 뚝심' 두산 김승영 사장이 말하는 두산 야구 그리고 우승
  • [위클리베이스볼]'24년 뚝심' 두산 김승영 사장이 말하는 두산 야구 그리고 우승
  • [스포츠한국 이재현 기자] 14년 동안 한국시리즈 우승의 한을 품었던 두산. 정상의 문턱에서 주저앉기를 반복하면서도 결코 좌절하지 않았던 두산은 2015년 마침내 '한국시리즈 우승'이라는 달콤한 열매를 수확했다. '끈기'와 '...
  • 2603호2015.11.21 스포츠한국 이재현 기자
  • [위클리베이스볼] 김승영 사장이 털어놓는 2015 두산 PS 뒷이야기
  • [위클리베이스볼] 김승영 사장이 털어놓는 2015 두산 PS 뒷이야기
  • [스포츠한국 윤지원 기자]한국 프로야구는 출범 첫 해인 1982년부터 2015년까지 팬들과 같이 울고 웃으며 국민 스포츠로 자리잡았다. 여러 팀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지만, 두고두고 회자되는 포스트시즌은 열 손가락 안에 꼽는다. 2015년, 영예로운 ...
  • 2603호2015.11.21 스포츠한국 윤지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