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목록으로 보기목록 한눈에 보기
  • [단독 인터뷰] 이승우 "'최연소 국가대표 발탁'만 보고 달려왔어요"
  • [스포츠한국 글=이재호 기자/사진=이혜영 기자] '최연소 국가대표'라는 말이 나오자 이승우(17·바르셀로나B)의 눈빛은 달라졌다. 길지 않은 축구인생이지만 모든 것이 '최연소 국가대표 발탁'만을 위해 달려왔다는 이승우는 7월 말 발표될 8월 동아시안컵에 출...
  • 2585호2015.07.1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지소연·심서연 동반 인터뷰②] 지소연·심서연이 말하는 '38일간의 꿈 같았던 시간'
  • [스포츠한국 글=이재호 기자 사진=최신혜 인턴기자][지소연·심서연 동반 인터뷰①] 울던 '언니' 심서연 나무랐던 '동생' 지소연 에서 계속[지소연·심서연 동반 인터뷰①] 울던 '언니' 심서연 나무랐던 '동생' 지...
  • 2584호2015.07.05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골프칼럼>
  • <골프칼럼>
  • 어떤 어글리 골퍼 그는 자칭 싱글 골퍼다. 거실에는 그동안 받은 서너 개의 싱글패도 진열되어 있다. 문제는 주위에서는 그를 결코 싱글 골퍼로 인정해주지 않는다 점이다. 구력 20년이 넘은 그는 싱글 골퍼의 기량을 갖춘 것은 사실이다. 비거리가 눈에...
  • 2584호2015.07.04
  • [지소연·심서연 동반 인터뷰①] 울던 '언니' 심서연 나무랐던 '동생' 지소연
  • [스포츠한국 글=이재호 기자 사진=최신혜 인턴기자] 꿈같았던 38일이 지났다. 5월18일 출정식 이후 6월10일부터 22일까지 열린 월드컵 조별예선과 16강전, 그리고 24일 귀국까지. 38일간 그들은 많은 국민들을 들었다놨다 했으며, 기쁨과 눈물의 바다 속을 ...
  • 2584호2015.07.04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독이 든 성배'를 기꺼이 받아 든 노장들의 도전
  • [스포츠한국 조형래 기자] 그들이 겪은 숱한 경험과 세월 앞에 도전이라는 말이 맞는 표현인지 잘 모르겠다. 하지만 그 누구도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했던 야구 대표팀과 농구 대표팀의 사령탑에 각자의 분야에서 명망이 높은 두 노장 김인식(68) KBO 기술위...
  • 2584호2015.07.04 스포츠한국 조형래 기자
  • [위클리스포츠]‘올스타 1위’ 이승엽-차두리가 부르는 ‘스완송’
  • [스포츠한국 이재현 기자] 프로야구와 축구의 올스타 팬 투표에서 은퇴를 목전에 둔 ‘노장 듀오’, 이승엽(39·삼성)과 차두리(36·서울)가 부동의 선두를 달리고 있다. 선수들을 향해 냉정한 비난도 서슴지 않는 21세기의 팬문화 속에서 20세기 선수들의 ...
  • 2583호2015.06.27 스포츠한국 이재현 기자
  • 체임버스 베이, 무덤이냐 골프코스냐!
  • “세상에 저런 골프코스도 있었나?” 디 오픈이 열리는 영국의 링크스 코스에 어느 정도 익숙했던 골프팬들도 제115회 US오픈이 열린 체임버스 베이GC의 코스를 보곤 혀를 내두를 수밖에 없다. 산재한 벙커, 관목 잡초에 에워싸인 구불구불한 페어웨이, ...
  • 2583호2015.06.27 방민준 골프한국 칼럼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