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목록으로 보기목록 한눈에 보기
  • [직격인터뷰①] 로드FC 대표 "최홍만, 죽게 내버려 둬야 하나"
  • [스포츠한국 글=이재호 기자/사진=이혜영 기자] 지난 7월25일 밤. 많은 국민들은 TV 앞에 모여들었다. 한때 씨름판 위에서 춤을 추고, 씨름계를 떠나서는 219㎝거구의 몸으로 ‘60억분의 1’으로 불렸던 효도르와 대등한 경기를 펼쳤던 최홍만(35)의 약 6년...
  • 2588호2015.08.02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골프칼럼] 전인지, 세계 골프역사를 새로 쓰다!
  • [골프칼럼] 전인지, 세계 골프역사를 새로 쓰다!
  • 2015년 7월26일은 한국 골프사에서 가장 의미 있는 날로 기록될 것이다. KLPGA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제16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대회에서 전인지(21)가 우승함으로써 한 해에 한국과 미국(US여자오픈) 일본(살롱파스컵)의 메이저대회 3개를 석권...
  • 2588호2015.08.01 방민준 골프한국 칼럼니스트
  • [위클리베이스볼] 2015시즌 KBO리그, 지금은 트레이드 전성시대
  •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가을야구'를 향한 마지막 전력보강의 기회였던 2015시즌 트레이드 시장이 7월 31일 마감됐다. 시즌 도중, 팀 전력을 단기간에 끌어올리는 방법은 많지 않다. 하지만 가장 효과적인 방법을 꼽는다면 단연 트레이드라고 할...
  • 2588호2015.08.0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 [윤기영의 인사이드 스포츠]한국 청년에게 스포츠 에이전트 시장은 블루 오션이다!
  • 현재 대한민국에서 한국인 스포츠 에이전트를 바라보는 시각은 다소 부정적인 경향이 있다. 그런데 외국의 능력 있는 에이전트를 언급할 때는 동경의 눈빛으로 존중까지 하며 언론에서 다루고 있다. 그렇다면 왜 우리나라에는 규모가 큰 스포츠 시장이 있는...
  • 2587호2015.07.26
  • [위클리 스포츠] K리그, 토종 공격수 전성시대 열릴까
  •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최근 K리그는 외국인 공격수들의 존재감이 컸다. 데얀(34·전 서울)이 2011년부터 3년 연속 득점왕에 올랐고, 지난해 산토스(30·수원)가 그 바통을 이어받았다. 에두(34·전 전북)나 스테보(33·전남) 페드로(29·전 제주) 케...
  • 2587호2015.07.25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 라운드 중 내 호흡을 잃은 결과
  • 라운드 중 내 호흡을 잃은 결과
  • 모처럼 동네 연습장 지인들과 함께 라운드에 나섰다. 출발은 여유 있게 했으나 중도에 대화를 나누다 그만 진입해야 할 도로를 지나쳐 다른 곳으로 향하는 고속도로로 들어서고 말았다. 별수 없이 한참을 달려 U턴을 해서 간신히 골프장으로 향하는 도로에 ...
  • 2587호2015.07.25 방민준 골프한국 칼럼니스트
  • ‘K리그 엑소더스의 문제는… 너무 많아, 바보야’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우리는 축구를 바라볼 때 선수를 장기판의 말 대하듯 할 때가 많다. ‘이 선수가 여기 온다면 더 세질 텐데’, ‘저 선수가 나가고, 이 선수만 살아나면 우리팀은 우승할 텐데’하고 말이다. 그러나 당연한 얘기지만 선수도 사람이...
  • 2586호2015.07.19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