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목록으로 보기목록 한눈에 보기
  • [골프 칼럼] 팬을 열광시킬 줄 아는 ‘투우사 김세영'
  • [골프 칼럼] 팬을 열광시킬 줄 아는 ‘투우사 김세영'
  • 마이어 LPGA 클래식 우승 김세영(23)이 어느 새 LPGA투어의 ‘풀무’같은 존재가 되었다. 그가 무대에 오른 대회와 그가 빠진 대회의 열기는 확연히 구별된다. 대회마다 기존 스타들은 수성(守成)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새로운 스타들은 여왕의 자리를...
  • 2016.06.25
  • [골프 칼럼] 누가 강수연을 '흘러간 물'이라 했는가
  • [골프 칼럼] 누가 강수연을 '흘러간 물'이라 했는가
  • JLPGA 투어 산토리 레이디스 오픈 우승 중국 명(明)나라와 청(淸)나라 때 민가의 교양서적으로 널리 사랑받던 『현문(賢問)』에 이런 구절이 있다. ‘長江後浪催前浪 浮世新人換舊人(장강후랑최후랑 부세신인환구인)’ ‘장강의 뒤 물결이 앞 물결을...
  • 2016.06.18
  • [골프 칼럼] '루저의 반란' 박성원, 그들만의 리그에 반기
  • [골프 칼럼] '루저의 반란' 박성원, 그들만의 리그에 반기
  • KLPGA 정규투어 예선전 거쳐 첫 우승 ‘20대 80의 법칙’으로 불리는 파레토법칙(Pareto's law)이 갈수록 극단으로 치닫는 시대다. 소수인 20%가 다수인 80%을 지배하고, 20%가 소유한 재산이나 가치, 창조력 등이 80%보다 우위에 있음을 보여주는 ...
  • 2016.06.11
  • [골프 칼럼] '大物 주타누간' 앞에 떨고 있니?
  • LPGA 투어 3개 대회 연속 우승
  • [골프 칼럼] '大物 주타누간' 앞에 떨고 있니?
  • 아리야 주타누간(21)의 기적 같은 LPGA투어 3연승이 있기 전까지 한국선수 또는 한국계 선수로 통칭되는 태극낭자들은 세계 여자골프의 큰 산맥을 구축하고 있었다. 아니카 소렌스탐이나 로레나 오초아를 뛰어넘지는 못했지만 태극낭자들은 그들이 떠난...
  • 2016.06.04
  • [골프칼럼] 주타누간을 키운 건 8할이 태극낭자?
  • [골프칼럼] 주타누간을 키운 건 8할이 태극낭자?
  • LPGA 투어 요코하마 타이어 클래식, 킹스밀 챔피언십 연속 우승 태국의 아리야 주타누간(20)이 이렇게 빨리 LPGA투어 2연승을 거두리라곤 아무도 예상치 못했다. 5월 9일(한국시간) 요코하마타이어 LPGA클래식에서 태국선수로는 사상 처음 LPGA투어 ...
  • 2016.05.28
  • [골프 칼럼] 둥지를 박차고 나온 왕정훈, 새로운 신화를 쓰다
  • 유럽프로골프 투어 하산 2세 트로피와 모리셔스오픈 연속 우승
  • [골프 칼럼] 둥지를 박차고 나온 왕정훈, 새로운 신화를 쓰다
  • “왕정훈이 도대체 누구지?” 지난 2주 유러피언(EPGA)투어에서 웬 낯선 한국 젊은이가 드라마 같은 역전극을 펼치며 연속 우승하는 중계방송을 보며 많은 골프팬들이 이런 물음을 던졌다. 간간히 아시아투어와 KPGA투어에 얼굴을 비쳤지만 이렇다 할 성...
  • 2016.05.21
  • [골프칼럼] 인내의 위력: 제임스 한과 아리야 주타누간의 우승
  • [골프칼럼] 인내의 위력: 제임스 한과 아리야 주타누간의 우승
  • 골프는 철저하게 인내의 한계를 시험하는 운동이다. 골프만큼 곳곳에 마음의 평정을 깨는 지뢰가 깔려 있는 운동도 드물다. 자칫 하다간 분노 절망 만용 등 온갖 감정에 불을 붙이는 도화선을 밟아 스스로 자멸의 벼랑으로 추락하고 만다. 동반자나 앞뒤...
  • 2016.0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