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목록으로 보기목록 한눈에 보기
  • [골프칼럼] 골프든 정치든 막히면 리셋해야
  • [골프칼럼] 골프든 정치든 막히면 리셋해야
  • 컴퓨터를 사용하면서 오류가 발생하는 등 문제가 생기면 리부팅(rebooting)을 하거나 리셋(reset)을 한다. 리부팅은 컴퓨터의 전원을 끄지 않은 상태에서 시스템의 동작을 정지시키고 다시 시동하는 작업으로, 오류로 시스템이 정지하거나 환경이 변경되...
  • 2016.11.07
  • [방민준의 골프세상] LPGA 다시 춘추전국시대로
  • [방민준의 골프세상] LPGA 다시 춘추전국시대로
  • LPGA투어가 다시 춘추전국시대로 접어드는 느낌이다. 1차 춘추전국시대를 미국이 주도하던 세계 여자골프계에 한국 또는 한국계 선수들이 대거 등장하면서 일어난 2010년대 이후의 지각변동을 일컫는다면 이번 2차 춘추전국시대는 태극낭자들의 성공적인...
  • 2644호2016.09.06
  • [골프칼럼] 'In Bee Park'을 '人非朴'으로 읽다
  • [골프칼럼] 'In Bee Park'을 '人非朴'으로 읽다
  •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골프 금메달리스트 박인비 박인비(28)가 21일(한국시간)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다 치주카의 올림픽 골프코스에서 막을 내린 4일간의 리우 올림픽 여자골프 대열전에서 감격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온 국민들은 통쾌한 희...
  • 2644호2016.08.29
  • [골프 칼럼] '진정한 몬스터' 성은정의 귀중한 경험
  • [골프 칼럼] '진정한 몬스터' 성은정의 귀중한 경험
  • 성은정에게 ‘괴물(monster)'이라는 수식어는 천형(天刑)인 것 같다. 1999년 10월31일 생이니 2개월 정도 모자란 만 17세다. 175cm의 키에 또래 남자 고등학생에도 뒤지지 않을 잘 발달된 골격과 근육으로 무장한 성은정은 흠잡을 데 없는 스윙을 체...
  • 2644호2016.08.22
  • [골프 칼럼] 맹수는 늘 발톱을 세우지 않는다
  • [골프 칼럼] 맹수는 늘 발톱을 세우지 않는다
  • 인간과 맹수의 차이는 과연 무엇일까. 태생적 신체조건으로만 보면 인간과 맹수는 생존싸움에서 비교대상이 되지 않는다. 고양잇과 맹수에겐 날카로운 이빨과 발톱, 잘 발달된 근육이 있다. 인간에겐 뿔도, 날카로운 발톱이나 손톱도 없고 근육도 연...
  • 2644호2016.08.15
  • [골프 칼럼] 주타누간의 포효에 떠는 LPGA 선수들
  • [골프 칼럼] 주타누간의 포효에 떠는 LPGA 선수들
  • 태국의 아리아 주타누간(20)이 LPGA투어 대지각변동의 진앙지로 부상했다. 5월에 열린 LPGA투어 3개 대회(요코하마타이어 챔피언십, 킹즈밀챔피언십, LPGA 볼빅챔피언십)를 연속 우승하면서 ‘대물(大物)’의 등장을 선포했던 주타누간이 시즌 네 번째 ...
  • 2644호2016.08.09
  • [골프칼럼] 스핑크스의 수수께끼에서 찾은 골프 지혜
  • [골프칼럼] 스핑크스의 수수께끼에서 찾은 골프 지혜
  • 오이디푸스 콤플렉스(Oedipus Complex)란 정신분석학 용어를 낳은 오이디푸스는 고대 그리스 테베의 왕 랍다코스의 아들 라이오스와 그의 부인 이오카스테와의 사이에서 태어났다. 라이오스는 아들이 자신을 죽일 것이라는 델포이의 예언을 듣고는 갓 태어...
  • 2644호2016.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