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간한국 : [박나미의 홀인원] 집착이 화를 부른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03.07.09 15:41:35 | 수정시간 : 2003.07.09 15:41:35
  • [박나미의 홀인원] 집착이 화를 부른다



    골프를 하다 보면 얼토당토 않는 샷이 나오는 등 어느 한 순간에 ‘감을 잃어 버리는’ 경우가 있다. 그런 날은 마지막 18홀까지 조그만 공에 혼이 빠져 라운딩 내내 허둥거리다가 끝나 버리고 만다.

    이런 날은 이상하게도 공이 디보트나 나무 밑의 장애물 뒤(장애물에 걸리면 드롭이라도 하지만 장애물 뒤면 구제를 받을 수 없음), 화단(꽃밭 같은 화단 역시 자연 장애물이라 드롭이 안됨) 같은 얄궂은 장소에 떨어진다.

    명색이 프로인 필자도 바로 몇일 전 이런 경험을 했다. 오랜만의 경험 탓인지 토너먼트 때가 생각났다. 정말 아마 골퍼들의 마음을 십분 이해할 수 있는 라운딩이었다.

    마음이 지치다 보니 잘되는 때보다 훨씬 체력 소모가 심했다. 그 날의 발단은 두번째 홀이었다. 첫 홀에서 버디를 낚다 보니 두번째 서비스 롱 홀의 티샷에서 힘이 들어간 것이다. 한마디로 ‘오랜만에 오늘 한번 잘 쳐보자’는 욕심이 생긴 것이다. 그래서 2번 홀의 티 샷은 훅이 났고, 결국 서비스 롱 홀에서 더블보기로 마무리 했다. 그때부터 18홀 내내 힘겨운 라운딩이 계속됐다.

    프로 골퍼들도 “망했다”는 말을 많이 쓴다. ‘망했다’는 것은 골프의 페이스를 잃었다는 뜻이다. 아마 골퍼든 프로 골퍼든 신이 아닌 이상 자신 또는 주변의 육체적ㆍ심리적 요인에 의해 평소와 달리 골프의 감을 상실하는 경우가 있다.

    그래서 골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페이스가 흔들릴 때 위기 의식을 느끼고 재빨리 흐트러진 페이스를 다시 추스리는 것이다. 개인적으로도 이번 라운딩에서 재빠른 위기 인식과 위기 탈출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뼈저리게 체험했다.

    일단 라운딩중에 페이스를 잃기 시작하면 갑자기 헐크로 둔갑해 안 하던 괴이한 샷까지 나온다. 그 허무함이란 자신의 존재까지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든다. 너무 무능력하다는 무력감까지 들게 된다. 조그만 골프 공 하나 때문에….

    세계적인 톱 프로들은 우승을 앞둔 긴박한 상황에서 선두자리를 잠시 내주더라도 2~3홀 지나기 전에 다시 자기자리를 찾는다. 이처럼 위기 상황에서 자신의 페이스를 되찾을 수 있는 방법은 골프 연륜이 쌓였거나, 평소 스윙의 리듬이 좋거나, 퍼팅을 아주 잘하거나, 아니면 포기를 잘하거나, 골프를 아주 단순하게 칠 수 있는 사람들이다.

    페이스를 잃기 시작한다는 느낌을 받으면 재빨리 위의 사항 중 하나를 골라 지능적인 플레이로 해야 최악의 상황을 면할 수 있다. 그 감을 그대로 갖고 치다가는 더 곤욕을 치르게 된다. 골프는 순간 위기 대처 능력이 있는 사람이 잘 칠 수 있는 게임이다.

    너무 당연한 말 같지만 대다수 아마 골퍼들은 속수무책으로 무너질 때를 대비한 최소한의 방어 대책도 마련해 놓고 있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한마디로 위기시 대처 준비 자세가 안돼 있다는 것이다.

    골프는 예민한 운동이다. 프로나 싱글 골퍼라도 자신의 몸 컨디션이나 외부 환경에 의해 평소와 다른 컨디션에 빠지는 경우가 왕왕 있다. 한 예로 어떤 싱글 골퍼는 임팩트 때 이빨을 꽉 무는 습관이 있는 데 언젠가 골프가 너무 안돼 원인을 분석해 봤더니 어금니에 충치가 생겨 이를 꽉 물지 못해 제 스윙을 못했다고 말한 적이 있다. 사실 골프는 새끼 발가락 끝에 조그만 상처가 나도 피니시 때 신경이 쓰여 스윙 리듬이 달리지는 운동 아닌가?

    위기 상황은 누구에게나 올 수 있다. 필드를 찾는 골퍼라면 적어도 이런 상황에 대비해 최소한의 요령은 갖고 있어야 한다.

    골프가 안될 때는 너무 잘 치려고 집착하지 말자. 때론 마음을 비우고 ‘오늘은 전홀 보기가 목표’ 정도로 기대치를 줄이고 편안한 마음으로 라운딩을 하자. 그러면 없어진 감도 다시 찾아온다.

    한번쯤 편안한 조를 구성해 첫 홀부터 위기의식 연습을 해 보는 것도 큰 도움이 된다. 그러면서 나의 위기 대처 능력을 시험해 보는 것도 흥미로운 경험이 될 것이다. 무리한 욕심은 더 큰 화를 부른다.



    박나미 nami8621@hanmail.net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