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간한국 : 아나운서 '사생활 사진 해킹' 수사 의뢰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07.05.08 15:50:52 | 수정시간 : 2007.05.11 22:06:38
  • 아나운서 '사생활 사진 해킹' 수사 의뢰


    KBS의 최동석-박지윤 아나운서 커플이 인터넷에 유출된 사생활 사진과 관련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두 사람은 지난 4월 30일 인터넷 미니홈페이지에 비공개로 올린 사생활 사진이 해킹을 당해 유출되면서 프라이버시 침해 피해를 입었다. 이에 직접 경찰청 사이버 수사대에 수사를 요청했고 법적 대응도 검토하고 있다.

    조건진 KBS 아나운서팀장은 30일 "최동석박지윤 아나운서는 심각하게 사생활이 침해된 피해자다. 회사 차원에서도 보호할 방침이다. 앞으로 맡은 프로그램은 변함없이 진행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최동석-박지윤 아나운서 커플은 2004년 입사한 KBS 30기 동기로 1년여 교제하며 연인 관계로 지내왔다. 이번에 유포된 사진은 데이트 및 여행 사진 등 연인 사이인 두 사람이 촬영한 지극히 개인적인 사진들이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5/08 15:51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