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관과 통찰 유기적 인식의 확장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권동철 미술전문기자 dckewon5131
입력시간 : 2017.11.15 09:10:08 | 수정시간 : 2017.11.15 19:28:12
    서양화가 이강소…‘Becoming’기획초대전, 10월17~내년 1월12일, 대구 우손갤러리

    “그렇다. 나는 새로운 시작이다. 그러나 그것은 새로운 종교의 시작은 아니다. 나는 어떠한 형용사도, 어떠한 경계도 모르는, 오직 영혼의 자유만을, 오직 그대 존재의 침묵만을, 오직 그대 잠재력의 성장만을, 그대 밖의 신이 아닌 오직 그대 자신으로부터 흘러넘치는 신성(神性)만을, 그대 안에 존재하는 그 신성의 경험만을 아는 나는 완전히 새로운 종교성(religiousness)의 시작이다.”<오쇼 자서전, 오쇼(Osho Rajneesh) 지음, 김현국 옮김, 태일출판사 刊>

    화면은 자기중심적 표현이 아닌 누구나 갖고 있는 근원적 경향을 나타내는 본성적 작업이다. 또한 그런 영역에서 소통하고 싶은 그림이다. 필획을 휘저었고 거기에 오리 비슷한 것을 넣었다. 구름이나 바람처럼 각자 경험에 따라 보여 질 뿐인, 바로 그것이다.

    “천천히 그리거나 묘사하면 의도가 관객에게 작용하겠지만 그런 압력을 느끼지 않고 자유스럽게 머뭇거리지 않고 한순간에 한다. 필력이라는 기(氣)와 이미지의 관계는 재미나다. 형태를 설명하는 것이 아니라 기운으로 교감하고 교류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현재의 새로운 시각으로 보라!

    이강소 작가는 대구출신으로 서울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했다. 1973년 명동화랑에서 가진 첫 개인전 ‘소멸’은 일주일 동안 선술집을 경영한 전시로 오늘날까지 회자되고 있다. “미군부대서 목재박스로 만든 선술집테이블과 의자 곳곳의 온갖 흔적들 이를테면 담배를 끈, 냄비가 태운 자국이나 걸레질로 반질반질해진 표면 등만 봐도 웅성거림, 아우성 소리가 들리는 듯 했다.”

    이듬해 74년 이 화백은 대구현대미술제를 주도한다. 77~78년엔 낙동강 연안인 달성군 냉천, 강정 등에서 전국의 작가가 참여해 집단이벤트제전을 했다. 78년도에는 일본작가들도 초청했다. 이후 전국으로 번지게 되는데 한국현대미술제운동 시발점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75년 제9회 파리비엔날레에선 닭을 전시장에 방사시켜 흔적을 기록한 닭 퍼포먼스 ‘Untitled-75031’, 세 마리 사슴 뼈가 부식되어 소멸해 가는 과정을 보여 준 설치작품 ‘Untitled-75032’를 발표했다. 모험적인 작품으로 관객들의 놀라움은 컸고 프랑스 국영TV에 소개돼 주목받으며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이번 ‘Becoming’기획초대전은 10월17일부터 2018년 1월12일까지 대구시 중구 봉산문화길 우손갤러리에서 열린다. 회화, 비디오, 판화를 비롯해 허공에 던져짐으로써 마침내 낙하해 형성되는 세라믹조각(彫刻), 낙동강에서 퍼포먼스 했던 실험성 강한 아카이브 등 30여점을 한 자리서 관람할 수 있는 기회이다.

    “처음엔 신작 위주로 할까 하다가 과거 작업도 선보이자는 제안이 있었다. 그동안 작업변화가 아주 많았다. 과거와 현재를 연결해 그 과정을 보여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한편 나지막한 동산이 순정하게 어깨동무 하고 있는 듯 정감서린 경기도 안성시 소재 화백의 작업실을 찾았다. 만추의 햇살이 창을 통해 부드럽게 스며드는 공간에서 장시간 인터뷰 했다. 화가의 길에 대한 고견을 청했다.

    “현대미술이라고들 언급한다. 그러나 진정 ‘오늘날의 현대미술은 어떻게 성립할 것인가’ 자문하고 혹여 과거 시선에 잡혀있는 것은 아닌지 냉철하게 들여다 봐야 한다. 지금은 합리적 이성의 기계론적 사고가 아니라 세계는 유기적 연계로 움직인다는 것이 과학으로 증명된 21세기다. 현재의 새로운 시각으로 봐야 한다. 사고의 전환이 절실하다.”

    권동철 @hankooki.com

    #작품 및 인물사진캡션

    -청명(Serenity), 130.3×162㎝ Acrylic on Canvas, 2016

    -130×162㎝, 2017

    -이강소(李康昭,ARTIST LEE KANG SO)화백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