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재석ㆍ신동엽ㆍ강호동 스피치의 특징은?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17.11.20 11:02:00 | 수정시간 : 2017.11.21 09:26:23
    [서평] ‘스펙보다 스피치다’…신유아 U스피치 대표원장

    “유재석, 신동엽, 강호동 스피치는 향(香)이 다르다”

    요즘 대학입시나 직장 취업 전형에서 면접의 비중이 커지면서 스피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스피치학원들이 성업하고 있다.

    ‘스펙보다 스피치다’의 저자인 신유아 원장도 스피치학원을 운영하고 있다. 신 원장은 자신의 저서에서 스피치를 잘 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고 스피치를 잘하는 유명 인사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스피치를 잘하기 위해선 자신이 하는 말에 진심을 담아야 한다. 또 스피치는 오프닝(시작)과 클로징(끝맺음)이 중요하며 보이스 톤(voice tone)도 중요하다. 이 책에는 자신의 보이스 톤을 알 수 있는 방법이 들어 있다.

    신 원장은 개그맨 유재석의 스피치에 대해 “겸손한 스피치를 한다”고 적었다. 개그맨 신동엽의 스피치에 대해선 표현력과 제스처가 좋다고 말했다. MC 강호동은 리액션(반응)이 좋아서 상대방이 이야기할 때 기를 높여준다.

    이 책에는 유재석, 신동엽, 강호동 외에 이경규, 김구라, 김제동, 손석희, 김성주, 이금희, 박경림의 스피치에 대한 이야기도 있다.

    신 원장은 “설레는 자는 이기고 긴장하는 자는 진다”고 강조한다. 긴장하면 몸이 굳어지지만 설레면 몸이 풀려서 좋은 실력을 발휘할 수 있다. 긴장감 대신 설레는 마음을 갖는 것이 스피치를 잘 하는 요령 중 첫째다.

    곽호성 기자 luck@hankooki.com

    사진 설명 : 신유아 원장이 목동 반디앤루니스에서 스피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곽호성 기자)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