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속 기악의 꽃을 피우다”…전주산조예술제 개최
  • 11월 3일 전주한벽문화관 한벽공연장에서 진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최병창 기자 bcchoi@hankooki.com
입력시간 : 2018.10.24 21:24:27 | 수정시간 : 2018.10.24 21:24:27
    • 전주산조예술제조직위원회 주정수 위원장
    “시대적 흐름에 따른 전통 예술 가치의 손실과 팽배한 무관심 속에서 산조예술제가 부활한다는 것은 매우 반가운 소식입니다.”

    전주산조예술제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주정수)는 오는 11월 3일 오후 5시 전주한벽문화관 한벽공연장에서 ‘2018 전주산조예술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민속 기악의 꽃을 피우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주산조예술제는 신관용류 가야금산조와 이생강류 대금 산조, 한갑득류 거문고산조로 진행된다.

    심인택 우석대학교 국악과 교수가 사회를 맡는 가운데 고수(오흥민), 가야금(주정수), 대금(이항윤), 거문고(한정순), 살풀이(강혜숙)가 한데 어우러질 전망이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소야 신천희 시인은 “우리민족의 언어가 살아남는데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자 그동안 숨죽이고 있던 산조음악을 관객들과 함께 음미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주정수 전주산조예술제 조직위원장은 “우리 민족의 대표적인 민중음악인 산조음악의 존재가 날이 갈수록 점점 희미해져가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대표적인 민중음악 산조의 의미를 되새기고 전통적인 산조가락을 재조명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에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주정수 조직위원장 약력

    - 전주교육대학교 교육대학원 석사졸업 -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 산조 및 병창 이수자 - 전국국악경연대회 종합대상 수상 - 現 (사)소리둥지예술단 이사장, 전주대사습기능후원회 상무이사, (사)한국국악협회전북지회 이사, 전주산조예술제 조직위원장, 주정수가야금연구소장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