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넷마블, ‘리니지2 레볼루션’ 힘입어 글로벌 모바일 퍼블리셔 3위 선정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17.04.15 08:36:07 | 수정시간 : 2017.04.15 08:36:07
  • 출시 게임 ‘대박’에 매출 순위 고공행진 두 달 연속 글로벌 모바일 퍼블리셔 3위에 올라

    ‘리니지2 레볼루션’도 세 달 연속 글로벌 모바일 게임 매출 2위 기록

    최근 출시한 ‘요괴’ 선전 속 ‘펜타스톰’도 서비스 앞두고 기대감 상승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는 모바일 앱 통계 분석 사이트 앱애니가 발표한 ‘앱스토어·구글플레이 총합 글로벌 게임 회사·앱 매출 인덱스(2017년 3월 기준)’에서 자사가 글로벌 모바일 퍼블리셔 3위에 올랐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넷마블은 MMORPG ‘리니지2 레볼루션(이하 레볼루션)’의 흥행에 힘입어 순위가 꾸준히 상승해왔다.

    구체적으로 게임이 출시된 지난 12월 5위를 차지한 데 이어 지난 2월에는 3위로 순위가 상승했다. 넷마블은 두 달 연속 상위 3위권 내에 올라 입지를 견고히 하는 한편 상위권 내 유일한 국내 모바일 게임회사로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레볼루션도 지난 1월부터 세 달 연속 ‘글로벌 매출 상위 모바일 게임’ 2위에 올랐다. 국내 출시 후 양대 마켓 최고 매출 1위를 한번도 놓치지 않은 레볼루션은 올해 일본 서비스 계획을 최근 공식화한 바 있다.

    또 넷마블이 이달 초 국내에 출시한 수집형 전략 모바일 RPG ‘요괴’가 구글 플레이 최고 매출 4위, 애플 앱스토어 3위(지난 11일 기준)에 오르며 순항 중이다.

    요괴는 한국과 태국 시장에서 이미 검증을 받은 데다 도깨비, 드라큘라, 강시 등 전 세계인에게 친숙한 캐릭터와 게임 요소를 갖춰 글로벌 출시에 대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어 ‘펜타스톰 for Kakao’가 사전 테스트 중임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으로 구글 플레이 무료 인기 게임 1위를 달성하는 등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잇따른 흥행에 대한 전망을 밝히고 있다.

    한민철 기자 kawskhan@hankooki.com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