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스티유니타스 키즈스콜레, ‘마이 퍼스트 월드’로 유아동 도서시장도 혁신 바람 예감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17.04.20 10:10:41 | 수정시간 : 2017.04.20 11:15:27
  • 3~7세 대상으로 탐험하듯이 책을 읽게 구성

    독서의 습관을 만들어 주는 인지책 선보여

    필름책 50권과 마술봉 10개로 구성…호기심 자극하고 관찰력·집중력 키워

    유치원 누리과정 연계된 주제 설정, 폭넓고 체계적인 지식과 정보 전달
    글로벌 일류 에듀테크기업 에스티유니타스의 유·초등교육 전문 브랜드 ‘키즈스콜레(Kids’ SCHOLE)’가 3~7세를 대상으로 한 인지 필름책, ‘마이 퍼스트 월드’를 출시했다.

    인지책이란 아이들의 사물인지능력을 키워주는 유아용 책으로, 키즈스콜레의 마이 퍼스트 월드는 호기심과 질문이 폭발하는 3~7세 유아기 아동이 책에 흥미를 느끼고 호기심을 스스로 해소할 수 있게 콘텐츠를 구성했다.

    또 유치원 누리과정과도 연계된 폭 넓은 주제를 유아기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필름책과 마술봉 관찰로 흥미롭게 접근하는 동시에 실사 사진과 정확한 정보 구성을 통해 체계적인 지식과 과학적 사고력, 탐구력을 갖출 수 있도록 돕는다.

    에스티유니타스 측에 따르면 마이 퍼스트 월드의 가장 큰 특징은 전권이 필름책으로 구성돼, 아이가 마술봉을 이용해 책 속을 탐험하듯이 독서할 수 있는 것이다.

    필름책 50권과 마술봉 10개(책속 구성)로 이뤄져 있으며 쉽게 볼 수 없는 곳을 실제로 탐험하는 듯한 생생한 독서체험을 통해 책과 친숙해지며, 호기심과 집중력을 키울 수 있다.

    이 시리즈는 동식물, 도구, 생활, 탈 것, 지구, 환경 등의 주제로 구성돼 있으며 국내외 다양한 정보를 생동감 넘치는 사진과 쉽고 간결한 글로 만날 수 있다.

    에스티유니타스 유초등사업본부 서명지 부대표는 “아이들이 책과의 첫 만남을 어떻게 시작하느냐에 따라 평생 책에 대한 태도가 결정된다”며 “키즈스콜레의 ‘마이 퍼스트 월드’는 인지책도 즐겁고 재미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새로운 개념의 책으로, 필름책과 마술봉으로 놀이하듯이 즐겁게 지식의 원리와 법칙을 발견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고 말했다.

    유초등 교육 전문 브랜드 키즈스콜레는 정체된 유초등 교육시장을 혁신하겠다는 목표로 제작됐다.

    특히 영단기와 공단기, 스카이에듀 등 성인 및 고등교육 브랜드와 창직을 목표로 한 스콜레와 함께 에스티유니타스의 평생교육 플랫폼을 구성하게 된다. 키즈스콜레는 구체적인 독서교육의 방법을 제시하기 위해 언어, 수학, 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뛰어난 성취를 보인 자녀들의 학부모를 심층 분석해 ‘1% 리딩멘토링’을 개발했다.

    또 업계 최초로 시도되는 독서 환급 프로그램인 ‘0원 전집’과 오프라인 독서 체험 공간인 ‘키즈스콜레 라운지’를 운영하는 등 기존의 유초등 교육시장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접근으로, 업계에 새 바람을 불어 넣고 있다.

    한민철 기자 kawskhan@hankooki.com

  • <자작권자 ⓒ 한국미둔앓네트왜크, 무단잔의 및 의믄포 금주>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