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개인카드 사용액 급증한 이유는?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17.08.05 07:02:48 | 수정시간 : 2017.08.05 13:01:42
  • 황금연휴·고온현상에 올해 2분기 개인카드 사용액 크게 증가

    올해 2분기 전체 카드 승인금액, 185조 6000억원

    고온현상으로 인한 가전제품-음식료품 판매 증가, 온라인 결제 증가로 개인카드 사용액도 올라


    올해 2분기 개인카드 승인액이 전년동기 대비 11.2%나 증가했다. 업계는 개인카드 승인액 증가에 대해 연휴와 고온현상 등의 영향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여신금융협회가 지난 4일 발표한 ‘2017년 2분기 카드승인실적 분석’ 자료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전체 카드 승인금액은 185조 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기보다 4.0% 증가한 수치다.

    특히 전체 카드 승인액의 경우 올해 1분기에는 지난해 1분기보다 14.2% 늘어나는 등 꾸준히 전년 동기 대비 10% 이상 늘어났다.

    여신금융협회는 이처럼 카드 승인액 증가율이 둔화한 것은 법인카드 승인액이 많이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올해 2분기 법인카드 승인금액은 35조 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1% 감소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카드사들은 고객 확보 등의 목적으로 법인들이 국세를 카드로 납부하면 대행 수수료 면제나 무이자할부, 캐시백 혜택 등을 제공했다.

    그러나 카드사들의 해당 마케팅이 지나치다는 지적이 일었고, 금융당국이 카드사들의 국세 납부 관련 마케팅에 제재를 가하면서 법인카드 승인액이 줄었다.

    반면 법인카드 승인 건수는 2억 7900만 건으로 전년동기대비 11.4% 증가했다. 법인카드와 달리 개인카드 승인액은 150조 5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2% 늘었고, 승인 건수도 42억6500만 건으로 14.7% 증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승인금액 및 승인 건수 모두 분기별 집계 이후 최고치로, 여신금융협회는 개인카드 승인금액이 많이 늘어난 것에 대해 연휴와 고온현상 및 미세먼지 영향으로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5월 황금연휴와 6월 징검다리 연휴로 내국인의 여행 수요가 늘어나면서 여행사 등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의 카드승인액이 전년 동기 대비 15.4% 증가했고, 운수업종도 13.5% 늘었다.

    또 숙박 및 음식점업(11.8%)과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10.0%)에서의 카드승인액도 10% 이상 증가했다.

    여기에 고온현상과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냉방기기와 공기청정기 등의 가전제품 판매가 늘었고, 온라인을 통한 소매 판매와 더운 날씨로 인해 음ㆍ식료품 위주의 종합 소매업종(슈퍼마켓, 편의점 등)에서 카드결제가 늘어나면서 도매 및 소매업에서 카드승인액도 11.2% 증가했다.

    한편, 카드별 평균승인금액은 4만839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1% 줄었다. 개인카드는 3만5천181원으로 3.1% 줄었고, 법인카드는 12만7천558원으로 26.5% 감소했다.

    한민철 기자 kawskhan@hankooki.com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