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상선, 3분기 영업손실 295억원… 적자 큰폭 감소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17.11.10 20:00:05 | 수정시간 : 2017.11.11 16:44:04
  • 매출 1조 3000억원으로 20% 증가… 최근 1년 간 적자 2000억원 줄어

    현대상선, 매출 늘고 손실 줄여

    고용선 컨테이너 선박 만선과 미주터미널 합리화 등, 실적 개선에 기여

    "유가 상승에도 실적 개선" 긍정적 평가
    • 현대상선의 올해 3분기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적자는 큰폭으로 감소했다. (사진=연합)
    현대상선이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1조 2956억원, 영업손실 295억원의 실적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일 현대상선이 공시한 결과에 따르면, 매출은 지난해 3분기보다 2172억원(20.1%) 늘었고, 영업손실은 2008억원 줄었다.

    현대상선은 지난 2012년 4분기부터 9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는데 저유가 효과로 2015년 1분기 '반짝' 흑자를 냈다. 그러나 같은 해 2분기부터는 적자로 돌아서며 올해 2분기까지 9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 중이었다.

    현대상선의 자체 평가를 통해 이번 실적 개선의 요인으로 3분기에는 연료유 단가가 전년 동기대비 34.2% 상승하는 등 경영여건이 악화했지만, 일부 고용선 컨테이너 선박 반선, 미주터미널 합리화, 화물비·운항비 등 비용 절감 등이 있었다고 밝혔다.

    실제로 3분기에는 컨테이너 부문 매출이 작년보다 28.2% 증가하면서 매출 상승을 이끌었다. 컨테이너 물동량은 미주 지역이 32.0%, 아주 지역이 8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실적으로 보면 매출은 3조 84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5.9%(5268억원) 증가했다. 반면 영업손실은 2888억원으로 지난해(6473억 원)보다 적자 폭을 줄였다.

    한편, 3분기까지 누적 기준 당기순손실은 9687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 2369억원을 냈던 것에서 적자로 전환한 결과였다.

    당기순손실 규모가 커진 것에 대해 현대상선 측은 지난 3월 한국 선박·해양으로부터 매각한 선박 10척에 대한 손실액 4795억원이 장부에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3분기까지 당기순이익이 났던 요인으로 증권매각 대금 1조 2300억원이 유입되면서 일시적으로 흑자 전환된 것으로 바라봤다.

    한민철 기자 kawskhan@hankooki.com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