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식품산업협회 “맹목적인 GMO 공포 조장 멈춰야”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18.04.10 14:00:49 | 수정시간 : 2018.04.10 14:10:49
    공포감이 관련 산업 위축시키고 성장 동력 약화시킨다고 주장

    한국식품산업협회가 요즘 진행 중인 ‘GMO 완전표시제를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이 현실을 무시한 안이한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10일 한국식품산업협회(식품협회)는 GMO 완전표시제를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한 입장을 내놓고 GMO에 대한 맹목적 공포 조장이 식품산업을 위축시키고 미래 성장 동력을 약화시킨다고 지적했다.

    식품협회는 “우리 사회에서는 현실과 이상의 경계에서 수많은 갈등이 존재하는데 지금은 GMO(유전자변형농산물) 완전표시제 도입이 그 상황”이라며 “GMO 완전표시제를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이 진행되고 있고 ‘소비자의 알 권리’, ‘선택할 권리 보장’을 명목으로 GMO 표시 개정의 취지를 설명하고 있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현실을 무시한 안이한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당장 원가상승과 국내 생산 제품의 역차별 문제 등 식품 산업계 전반에 경쟁력 악화를 초래할 수 있다”며 “GMO 기술에 기초한 바이오산업이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상황에서 GMO 완전표시 논란 때문에 국내 생명과학 기술 연구가 크게 위축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식품협회는 GMO 표시제를 놓고 찬반양론이 대립하면서 한국이 GMO 기술의 발전 동력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식품·바이오 등 첨단사업 분야에 대한 대응력을 제대로 키워나가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식품협회는 “실제 농업진흥청과 민간에서 연구개발 중인 GMO는 14종, 370여 개나 되지만 상용화 단계에 이른 것은 단 한 건도 없다”며 “과학적 근거를 무시한 맹목적인 공포 조장은 관련 업계 및 산업을 위축시킬 뿐만 아니라 미래 성장 동력을 약화시킨다”고 강조했다.

    또 “이웃 중국에서는 오히려 미래 식량 확보 기술차원에서 GMO기술연구를 활성화한다는 소식도 들려오고 있다”며 “상황이 이런데도 정부와 학계 및 시민단체까지 포함된 협의체를 통해 개정된 법률을 시행 1년이 갓 지나서 또 수정하라고 주장하는 것은 정책 신뢰도 하락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식품협회는 “사회적 합의를 만들어가는 과정이 급작스러운 변화의 모습으로 나타나거나, 어느 한쪽에 일방적으로 치우쳐서는 안 된다”며 “언제나 섣부른 판단에는 시행착오가 동반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곽호성 기자 luck@hankooki.com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