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 '용의자' 원신연 감독, "보는 게 아닌 '실감하는 액션' 펼쳐"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안진용기자 realyong@hankooki.com
사진=한국아이닷컴 이규연 인턴기자 multimedia@hankooki.com
입력시간 : 2013.12.26 07:01:06 | 수정시간 : 2013.12.29 01:15:58
    진짜가 돌아왔다.

    2007년 엄청난 속도감과 빼어난 짜임새로 한국형 스릴러의 새 지평을 연 '세븐 데이즈' 이후 6년의 공백을 가진 원신연 감독은 신작 '용의자'(제작 쇼박스미디어플렉스)에서 그 동안 응축된 에너지를 일거에 분출했다. 타는 목마름으로 원신연 감독의 차기작을 기다리던 영화팬들에게는 세밑 큰 선물이 아닐 수 없다. '보여주는 액션'이 아니라 '실감하는 액션'을 보여주고 싶다던 원 감독의 이야기처럼 관객들의 몸까지 움찔하게 만드는 '용의자'는 분명 진일보된 액션 영화다. 그리고 '용의자'는 24일 개봉 첫 날 33만 관객을 모으며 큰 걸음을 내디뎠다. 원 감독과 관객의 코드가 맞았다는 의미다.

    ▲6년 만에 신작을 선보이는 기분이 어떻나.

    =정작 나는 가만히 있는데 주변에서 많은 말을 해주신다. 다들 '잘 되겠다'고 이야기해주시지만 깨어 있는 동안에는 계속 걱정 뿐이다. 그래도 잠은 편하게 잔다.(웃음) 출연진과 제작진인 공들인 만큼의 결과를 얻었으면 좋겠다.

    ▲무엇보다 관객의 역치를 뛰어넘는 액션을 빼놓고 '용의자'를 논할 수 없을 것 같다.

    =한 마디로 '실감'이 가장 중요했다. '사실감'에서 '사'자를 빼고 영화를 보는 관객들이 영화를 직접 느끼게 만들고 싶었다. 카체이싱 장면에서는 관객이 직접 운전을 하고 있다는 느낌을 주기 위해 곳곳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다양한 거리감을 가진 컷을 사용했다. 판타지는 철저히 배제한 영화다.

    ▲잠깐 눈을 떼면 장면을 놓칠 정도로 속도감이 대단하다. 비결은 무엇인가.

    ='용의자' 한 편을 완성하기 위해 4,800컷을 썼다. '세븐 데이즈'가 3,700컷 정도였으니 그보다 더 빠르게 느껴질 거다. '용의자'는 핸드헬드(카메라를 손으로 들고 찍어 흔들리는 기법)로 찍은 장면이 거의 없다. 그럼에도 영화를 본 관객들이 빠르고 어지럽다고 느끼곤 한다. 예를 들어 자동차 충돌 장면에서 이 장면을 멀리서 바라보는 것이라 자동차에 설치한 카메라가 충돌 순간 앞으로 다가가기 때문이다. 이게 바로 '보는 액션'이 아니라 '느끼는 액션'이라 생각한다.

    ▲액션에 대한 주변의 반응은 어떤가.

    =친구인 배우 유해진이 '액션을 좀 더 멋있게 찍지 그랬어?'라고 묻더라. 너무 빨라서 액션이 잘 안 보인다는 이야기였다. 하지만 그게 바로 '용의자'의 액션 콘셉트다. 양 쪽이 숨을 한 번도 쉬지 않고 싸우는 느낌을 주고 싶었다. 물론 놀이동산에서 회전목마를 즐기는 분이 롤러코스터를 타고 재미를 느낄 순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용의자'의 상영관 앞에는 경고문이라도 하나 붙여놔야 되는 거 아닌가 싶다.(웃음)

    ▲액션 못지않게 지동철(공유)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도 인상적이었다.

    =액션이 더 부각될 뿐, 액션을 위해 드라마가 희생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지동철의 서사적인 여정이 잘 표현돼야 관객들이 지동철의 정서를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동철이 밀밭에서 딸과 마주하는 장면이 인상적이었다고 말 하는 분들이 많다. 지동철이라는 캐릭터의 눈빛과 몸짓을 따라가다 보면 '용의자'의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

    ▲처음부터 공유를 주인공으로 정한 이유는 무엇인가. 한 차례 고사했는데도 재차 설득하지 않았나.

    =이 질문에 대한 내 대답은 항상 같다. 공유를 처음 만난 자리에서 '스타'라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 워낙 예산이 큰 영화라 대중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스타가 필요했지만, 나는 그에 앞서 사람의 본질을 잘 표현해 줄 '배우'가 필요했다. 때문에 공유였다. 겉멋과 꾸밈이 아니라 진실과 감정을 여실히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 내 판단은 틀리지 않았다. 차원이 다른 배우다.

    ▲공유는 어떤 점이 뛰어난 배우인가.

    =모든 것을 숨김없이 드러내는 게 매력적이다. 거짓말을 못하더라. 배우가 가지고 있는 좋은 덕목이다. 때문에 고문을 받고 교수형을 당하는 장면에서도 머리가 아니라 몸으로 연기하더라. 마치 사람이 아니라 야생동물 같았다. 공유의 몸이 멋지다고 표현하는 분들이 아니라 '용의자' 속 공유의 몸은 실제 운동으로 다져진 '징글징글한' 몸이다. 그리고 공유는 정면보다 뒷모습이 더 멋진 배우다. 때문에 '용의자'에는 그의 뒷모습이 많이 잡힌다.

    ▲지동철의 대사가 정말 적더라. 원래 이렇게 과묵한 인물로 설정했나.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는 대사가 꽤 많았다. 하지만 각색 과정에서 대사를 대부분 빼 버렸다. 대사가 없기 때문에 관객들이 그의 감정에 더 몰입하게 되는 캐릭터다. 표현은 꼭 말로 할 필요는 없다. 대사를 더 줄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일찍부터 속편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관객들이 '용의자'를 많이 봐주시면 무조건 만든다. 단, 같은 배우와 같은 스태프가 모두 참여해야 한다. 당초 할리우드 배우 맷 데이먼의 출연 섭외가 있을 정도로 글로벌 프로젝트였다. 속편이 나온다면 해외로 가게 되지 않을까 싶다. 정말 잘 만들어서 미국에서도 와이드 릴리즈 되는 영화를 만들어보고 싶다. 1편은 거침이 없었다면 2편은 더 정교하게 가공되고 에너지가 응축되도록 만들고 싶다.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