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형돈 최우수상 소감 "내년에는 문드러지겠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kjkim79@hankooki.com
입력시간 : 2013.12.30 10:39:42 | 수정시간 : 2013.12.30 10:39:42
    • MBC 연예대상 정형돈 최우수상 소감이 화제다. 사진 = MBC '연예대상' 캡쳐
    'MBC 연예대상 정형돈 최우수상 소감'

    개그맨 정형돈이 MBC 연예대상에서 진심 어린 수상 소감을 전해 화제다.

    29일 방송된 '2013 MBC 방송연예대상'에서는 '무한도전'의 정형돈과 '일밤-진짜사나이'의 김수로가 남자 최우수상을 공동 수상했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정형돈은 "갑자기 아무 생각이 안 난다. 감사드리고 9년째 함께 하는 '무한도전' 멤버들에게 감사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솔직히 언제부터인가 연예대상 시상식 오는 게 귀찮은 일이고 빨리 좀 끝났으면 하는 생각도 있었는데 한 친구가 나에게 '데뷔 10년 만에 처음으로 시상식을 가 봤다. 어찌나 감동스럽고 좋은지 모르겠다'고 하더라. 그동안 시상식에 무미건조하게 왔던 내가 창피했고 스스로 못나보였다"고 전했다.

    또한 정형돈은 "올해부터는 이 자리에 오는 것만으로도 영광스럽게 생각하자고 다짐했다. 언젠가는 이런 시상식에 오고 싶어도 못 올 날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 나중에 상을 받지 못하더라도 오래도록 시상식에 참석할 수 있는 개그맨이 되겠다"라며 "재미있게 웃기는 사람들에게 망가진다는 표현을 한다. 내년에는 망가짐을 넘어서 문드러지겠다"고 당찬 각오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정형돈의 최수우상 소감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형돈 최우수상 소감, 진심이 담긴 말이 더 감동이다" "정형돈 최우수상 소감, 내년에도 파이팅", "정형돈 최우수상 소감 감동적이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연예대상에서 '일밤-아빠 어디가' 팀이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