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미란 "이종석과 수위조절 힘들었다" 폭로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kjkim79@hankooki.com
입력시간 : 2013.12.30 18:22:14 | 수정시간 : 2013.12.30 18:22:14
    • 라미란 이종석 수위조절. 사진=한국아이닷컴 이혜영기자
    '라미란 이종석 수위조절'

    '피끓는 청춘' 라미란의 화려한 입담이 화제다.

    30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피끓는 청춘' 제작보고회에는 이연우 감독과 이종석, 박보영, 이세영, 라미란, 권해효, 김희원 등이 참석했다.

    라미란은 영화 촬영 당시 긴장했던 장면을 묻는 질문에 "이종석과 같이 넘어지는 장면"이라고 단언했다. 라미란은 "(이종석에게)될 수 있으면 가슴 쪽으로 넘어지라고 했는데, 정말 열심히 넘어지더라. 정말 긴장되고 좋은 순간이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라미란은 "수위조절이 힘들었다. 감독님은 '우리 15세야'라고 외치셨다"라면서 "뭐 알아서 잘 편집해주시겠거니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피끓는 청춘' 김희원 라미란 키스신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피끓는 청춘 김희원 이종석 라미란 기대된다" "김희원 이종석 라미란 출연 '피끓는 청춘' 정말 재미있겠다" "김희원 라미란 '피끓는 청춘' 대박 나겠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피끓는 청춘'은 1982년 충청도를 배경으로 의리의 여자 일진(박보영), 전설의 카사노바 (이종석), 청순가련 서울 전학생(이세영), 싸움짱(김영광)의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