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병만 대상 기립박수, 유재석 반응이… 화제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kjkim79@hankooki.com
입력시간 : 2013.12.31 13:50:19 | 수정시간 : 2013.12.31 13:50:19
    • 김병만 대상 기립박수. 사진=SBS 연예대상
    'SBS 연예대상 김병만 대상 기립박수'

    '정글의 법칙 족장' 김병만이 생애 처음으로 대상을 받았다.

    지난 30일 오후 8시55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 타워에서 진행된 '2013 S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차지했다. 김병만은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수상소감을 전했다. 이에 이경규 유재석 등 대상 후보를 포함한 전원이 기립박수를 보냈다.

    김병만은 시상대에서 "이경규 선배 고맙습니다. 강호동 선배 고맙습니다. 유재석 선배 고맙습니다"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대상은 제게 너무 큰 상이다. 선배님들은 정말 훌륭한 만능 엔터테이너인데 저는 부족한 게 많다. SBS는 내가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주셨다. 하늘에서 뛰어내리고, 바다에 들어가는 것 등이 제가 할 수 있는 것들이었고 최선을 다했다. 정말 고맙습니다. 아무 생각이 안 난다"고 말하며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김병만 SBS 연예대상 수상 소식에 누리꾼들은 "SBS 연예대상 김병만 대상 기립박수, 대상 받을만 했다" "SBS 연예대상 김병만 대상 기립박수, 감동적이었다" "SBS 연예대상 김병만 대상 기립박수, 앞으로도 기대된다" "SBS 연예대상 김병만 대상 기립박수, 유재석이 무관이라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마지막까지 김병만과 대상을 다퉜던 유재석은 방송 3사에서 무관에 그쳐 눈길을 끌었다. 9년 만에 지상파 3사 연말 연예대상에서 빈 손으로 돌아갔지만 유재석의 뒷모습은 오히려 빛났다. 크레용팝의 '빠빠빠'에 맞춰 5기통춤을 추며 웃음을 선사했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