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지원 대상 영예… 수지 수상소감 논란 황당하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kjkim79@hankooki.com
입력시간 : 2013.12.31 13:51:01 | 수정시간 : 2013.12.31 13:51:01
    • 수지 수상소감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MBC 연기대상 캡처
    'MBC 연기대상 하지원 수지 수상' '수지 수상소감 논란'

    '기왕후' 하지원이 영예의 대상 수상했다. '구가의서' 수지는 최우수상을 받았지만 수상소감 논란에 휩싸였다.

    하지원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MBC 공개홀에서 열린 2013 MBC 연기대상에서 '인기상과 방송3사 프로듀서들이 뽑은 올해의 연기자상에 이어 대상 트로피까지 받아 3관왕을 차지했다.

    하지원은 "대상 트로피가 제 손에 있지만 한 편의 드라마가 만들어지기까지는 정말 수많은 스태프들이 계시다. 이 상은 그 분들에게 바치는 상이다. '기황후'를 위해 열연해주시는 선배님들께도 이 상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상 무겁다. 더 많이 품을 수 있는 배우, 세상에 있는 많은 사람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큰 배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노력하겠다. 올해 받은 사랑을 내년에 보답하도록 좋은 일을 많이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구가의 서' 담여울 역을 연기한 수지는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하지만 수상대에 오른 수지는 스스로도 최우수 연기상이 의외인 듯 연신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고, 수상소감을 전하는 도중 말이 잘 생각나지 않아 웃음을 터트리거나 몸을 흔들며 머뭇거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때문에 온라인 상에서 수지 수상소감 태도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MBC연기대상 하지원 수지 상복 터졌네" "MBC연기대상 하지원 수지, 축하해요" "수지 수상소감 논란 황당하다" "수지 수상소감 논란, 수지 욕하지 말아라"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