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지 수상소감 논란… 뭐가 문제였을까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kjkim79@hankooki.com
입력시간 : 2013.12.31 16:41:26 | 수정시간 : 2013.12.31 16:41:26
    • 수지가 수상소감과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MBC 연기대상
    'MBC 연기대상 수지 수상소감 태도 논란'

    수지가 난데없는 수상소감과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MBC 방송센터에서 진행된 '2013 MBC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수지는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받았다. '여왕의 교실' 고현정,'메디컬탑팀'의 정려원, '7급공무원'의 최강희 등을 제치고 최우수상을 받은 수지의 모습은 더욱 빛났다.

    하지만 수지는 방송 직후 난데없는 수상소감과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그 이유는 수상소감을 말하며 갑자기 웃으며 카메라 앵글에서 벗어나거나 몸을 좌우로 흔드는 산만한 태도를 보였기 때문이다. 이어 수지는 드라마 제작진과 수십 명의 소속사 관계자, 미용실 샵 관계자, 가족과 애완견까지 일일이 거론하며 3분이 넘도록 소감을 얘기하기도 문제가 되기도 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무표정하게 수지의 소감을 보고 있던 일부 배우들의 모습까지 비교해가며 MBC 연기대상 공정성 논란까지 부추기고 있는 상황.

    하지만 실제 수지의 수상소감을 지켜보던 하지원과 금보라, 정보석, 이정진 등은 시종일관 미소를 띠며 수지의 모습을 바라보았고, 무표정하게 지켜보던 조재현 역시 이후 미소를 지으며 이를 바라보는 모습이 포착됐다.

    수지 수상소감 태도 논란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수지 수상소감 태도 논란, 배우들 얼마나 억울하겠어" "수지 수상소감 태도 논란, 최우수 연기상이 아니라 최우수 인기상" "수지 수상소감 태도 논란, 웃는 것도 죄?" "수지 수상소감 태도 논란, 문제 없던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