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이미, 검사에게 왜 1억 빌렸나… 특별한 관계?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black@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1.16 12:55:43 | 수정시간 : 2014.01.16 12:55:43
    • 에이미. 사진=스타화보
    '에이미, 현직 검사 체포'

    현직 검사인 전모씨가 에이미의 청탁을 받고 성형외과 원장에게 압력을 가한 혐의로 체포돼 충격을 주고 있다. 또한 전 검사는 에이미에게 현금 1억원을 빌려준 사실도 밝혀졌다.

    검찰에 따르면 전 검사는 에이미가 수술을 받은 강남구 청담동 소재의 성형외과 병원장 최모씨를 만나 압력을 가해 재수술과 치료비 환불 등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에이미는 지난해 초, 전 검사에게 연락해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수술을 받았는데 부작용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도움을 청했다.

    전 검사는 지위를 활용, 성형외과 원장에게 협박성 발언을 했고 결국 성형외과 원장은 에이미에게 무료 재수술과 치료비 등 1500만원 가량을 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전 검사는 에이미에게 현금 등 1억 원을 빌려준 정황도 추가로 포착됐다. 전 검사는 "사정이 딱해보였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에 검찰은 에이미와 전 검사의 관계가 특별한 것으로 보고 필요하다면 에이미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에이미는 과거 100평대의 고급스러운 집을 공개했다.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타 유복하게 살아 온 에이미는 고급스러운 한남동 아파트에서 생활하고 있었다.

    이에 에이미가 전 검사에게 1억을 빌린것에 대해 궁금증도 증폭되고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에이미, 현금 1억까지 깜짝 놀랐다" "에이미, 무슨 관계였을까" "에이미, 자꾸 이럴 꺼야?" "에이미, 정신 못차린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