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고 로비, 19금 베드신 연기 보니… 충격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black@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1.16 19:20:30 | 수정시간 : 2014.01.16 19:20:30
    • 사진=영화 '더 울프 오브 월 스트리트' 스틸
    '올랜도 블룸, 마고 로비, 미란다 커'

    할리우드 배우 올랜도 블룸(37)과 마고 로비(23)가 염문설에 휩싸였다.

    1990년 생인 마고 로비는 호주 출신 할리우드 배우로, 최근 개봉한 영화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에 출연해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마고 로비는 아름다운 얼굴과 글래머러스하고 탄탄한 몸매를 갖춘 할리우드의 떠오르는 신예로 주목받고 있다.

    한편 15일(현지시각)영국 연예매체 쇼비즈스파이는 "올랜도 블룸과 마고 로비가 데이트를 즐겼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올랜도 블룸과 마고 로비는 지난 12일 미국 선셋 타워 호텔에서 열린 제71회 골든글로브 애프터 파티에서 데이트를 즐겼다. 두 사람은 한 방에서 단 둘이 30분간 대화를 나눴다.

    미란다커 몸매를 접한 누리꾼들은 "미란다커, 마고 로비보다 훨씬 예쁘다" "미란다커 몸매 최고다" "미란다커 몸매, 마고 로비는 상대도 안되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