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별에서 온 그대 10회' 전지현, 신성록 반지 끼더니… 충격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black@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1.17 10:39:32 | 수정시간 : 2014.01.17 10:39:32
    • 별에서 온 그대 10회에서 전지현이 신성록 반지를 만지고 있다. 사진=SBS
    '별에서 온 그대 신성록 반지'

    전지현이 신성록으로 빙의해 화제다.

    16일 방송된 '별에서 온 그대' 10회 에플로그에서 천송이(전지현)가 도민준(김수현)을 향한 감정변화를 깨닫고 정신과 의사에게 상담을 받았다.

    천송이는 정신과 의사에게 "선생님, 의존증이 사랑으로 바뀔 수도 있는 거냐"며 "난 치맥에 의존하지만 닭다리를 보고 설레지는 않는다. 그런데 이건 설렌다"말했다.

    이어 천송이는 "다른 예를 들겠다. 신상백을 보면 설렌다. 하지만 걔네들을 못 본다고 입안이 마르진 않는다. 이건 막 심장이 두근거리고 입술이 타면서 눈앞에 안 보이면 불안한 게... 그 남자에게 꼬리치는 계집애(유세미/유인나 분) 손목을 부러트리고 싶은. 이런 감정 뭐죠, 선생님?"이라고 반문했다.

    특히 천송이는 이재경 (신성록)의 반지를 만지작거리며 살의를 드러내 시청자들의 웃을을 자아냈다.

    별에서 온 그대 10회 전지현 신성록 반지를 접한 누리꾼들은 "별에서 온 그대 10회, 신성록 반지보고 빵 터졌다" "별에서 온 그대 10회, 신성록 반지 끼고 질투하는 전지현 너무 귀엽다" ""별에서 온 그대 10회, 신성록 반지끼면 소시오패스로 변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