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걸스데이 혜리 실신, SNS에 남긴 말이… 안타까워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black@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1.17 15:39:45 | 수정시간 : 2014.01.17 15:39:45
    • 걸스데이 혜리 실신. 사진=Mnet 엠카운트다운 캡쳐
    '걸스데이 혜리 실신'

    걸그룹 걸스데이 멤버 혜리가 생방송 무대 직후 실신했다. 치료를 받은 혜리는 걱정하는 팬들에게 SNS로 안부를 남겼다.

    지난 16일 혜리는 자신의 트위터에 "에고 괜한 걱정거리 만들게되서 정말 미안해요. 저 괜찮습니다! 다들 걱정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내일 씩씩한 모습으로 만나요, 우리. 다들 감기조심…콜록콜록"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17일 걸스데이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 측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혜리가 최근 갑자기 추워진 날씨로 감기 몸살 증상이 심한 상태였다"라며 "혜리는 무대에서 실신 후 바로 병원으로 옮겨가 링거를 맞고 쉬었다. 현재 몸 상태는 많이 호전됐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컨디션은 많이 좋아졌지만 오늘 오후에 병원에가서 몇 차례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컨디션을 확인 한 후 '뮤직뱅크' 출연 여부를 결정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걸스데이 혜리 실신 소식에 누리꾼들은 "걸스데이 혜리 실신, 빠른 쾌유를 기원하겠다" "걸스데이 혜리 실신, 안타깝네" "걸스데이 혜리 실신, 살인적인 스케줄이 문제" 등의 반응을 보였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