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경환 폭풍눈물' 제작진도 깜짝… 대체 뭔 일?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black@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1.23 15:54:13 | 수정시간 : 2014.01.23 15:54:13
    • 허경환 폭풍눈물. 사진=KBS 2TV '맘마미아'
    '허경환 폭풍눈물'

    개그맨 허경환이 방송중에 폭풍눈물을 흘려 화제다.

    지난 22일 KBS 2TV '맘마미아'에서는 이영자, 박미선, 허경환의 '엄마와 함께하는 24시간' 마지막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허경환은 어머니와의 추억을 떠올리며 폭풍눈물을 흘려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무뚝뚝한 경상도 남자인 허경환은 어머니에게만은 언제나 다정다감한 아들의 모습을 보였다. 남산데이트, 가전제품 쇼핑 등 어머니의 취향에 맞춰 하루를 보냈다.

    허경환은 "만약 엄마가 아프시거나 안 계실 때, 이번 그림이 그려질 것 같아요"라며 "엄마와 이야기하면서 엄마 이야기를 듣는 게 그 장면을 기억하려는 것"이라고 말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허경환의 의외의 모습에 제작진들도 깜짝 놀랐다는 후문.

    또한 허경환은 "나 방송 중에 한 번도 운적 없는데… 나 울면 되게 잘 생겼어"라고 말해 깨알 웃음을 선사했다.

    허경환 폭풍눈물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허경환 폭풍눈물, 나도 어머니 생각하면 눈물 난다" "허경환 폭풍눈물, 효자네" "허경환 폭풍눈물, 진짜 울어도 잘생겼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