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체르노빌 다이어리 '日 원전사고도 저렇게 되나?'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chu@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1.26 15:25:12 | 수정시간 : 2014.01.26 15:25:12
    • (사진=영화 '체르노빌 다이어리' 스틸컷, 포스터)
    다음달 개봉을 앞둔 영화 '체르노빌 다이어리'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1986년 4월 최악의 방사능 누출 사고가 났던 체르노빌을 배경으로 한 '체르노빌 다이어리'는 원전사고가 났던 체르노빌을 찾은 관광객에게 벌어지는 사건을 다뤘다.

    '체르노빌 다이어리'는 좀더 자극적인 것을 찾아 체르노빌로 익스트림 관광을 떠난 크리스, 나탈리, 폴, 아만다 등에게 일어나는 의문의 사건을 그린 스릴러·공포 영화다.

    원전 사고 이후 사람들이 빠져나가 텅 비어버린 유령도시 체르노빌에 당도한 이들이 처음엔 도시 특유의 기이한 분위기에 취해 빠져들지만 갑자기 차가 고장나고 주변에서 소름끼치는 시선이 느껴지면서 미스테리한 사건에 휘말리기 시작하는 이야기를 다뤘다.

    영화 '파라노말 액티비티', '인시디어스' 시리즈 등의 시나리오를 썼던 오렌 펠리가 이번 '체르노빌 다이어리'의 제작과 각본을 맡았다.

    '체르노빌 다이어리'는 2월 국내 개봉 예정이지만, 해외에선 이미 2년 전에 개봉된 바 있다.

    영화 '체르노빌 다이어리'에 대해 누리꾼들은 "영화 '체르노빌 다이어리' 흥미로운데?" "영화 체르노빌 다이어리 소재는 참신한데… 과연 연출력은?" "체르노빌 다이어리 일단 한 번 보고 싶네" ""체르노빌 다이어리 보고나면 옆동네 후쿠시마도 큰일이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