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진표 부인 윤주련, 고인에 무차별 욕설을… 경악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black@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1.27 18:13:36 | 수정시간 : 2014.01.27 18:13:36
    • 김진표 부인 윤주련 욕설 논란. 사진=윤주련 미니홈피
    '김진표 부인 윤주련 욕설 논란'

    김진표 부인 윤주련이 논란에 휩싸였다.

    윤주련은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서 청순한 미모로 화제인 가운데 윤주련의 과거의 행적들이 밝혀지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윤주련은 데뷔전에는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연예인들에 대한 무차별적인 욕설을 하며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윤주련은 고인이 된 연예인에게까지 무차별적으로 욕설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탓인지 윤주련은 2002년 MBC '목표달성 토요일'의 '애정만세'에서 인기를 끌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전 시즌과는 다른 짧은 출연기간을 갖고 하차한 바 있다.

    한편, 김진표는 방송에서 손가락 욕을 보이고, '일베' 용어를 쓴다는 등의 이유로 '아빠 어디가'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네티즌들의 비판을 받아왔다.

    김진표 부인 윤주련 논란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진표 부인 윤주련, 부부가 욕설 논란 보기 안좋다" "김진표 부인 윤주련, 10년 전 일인데 너무 한다" "김진표 부인 윤주련, 실망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