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두환 일가’ 미술품 경매 새 역사를 쓰다
  • 출품작 100% 판매, 추정가 대비 낙찰액 164%
    국내외 전례 없어… 판매 전액 국고 환수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박종진 기자 jjpark@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3.23 14:28:29 | 수정시간 : 2014.03.25 14:32:19
    • K옥션 경매
    세간의 관심을 모았던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 압류 미술품 경매가 국내외 경매사에 새로운 기록을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2일 마무리 된 전 전 대통령의 장남 전재국씨 소장 미술품 경매는 100% 판매에 시장 추정가 대비 낙찰총액이 163.77%에 이르는 경이로운 기록을 세웠다. 이는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유례가 없는 결과로 미술계의 뜨거운 관심과 검찰의 숨은 노력이 거둔 성과로 평가받고 있다.

    검찰(전두환미납추징금 특별환수팀, 부장검사 노정환)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환수를 위해 지난해 7~9월 전씨 일가의 미술품 605점을 압류해 국내 양대 경매사인 서울옥션과 K옥션에 300여점씩 위탁했다.

    서울옥션은 지난해 12월 1차 오프라인 경매에서 121점(낙찰률 100%)을, 올해 1월 2차 온·오프라인 경매에서 140점(낙찰률 86%)을 각각 팔아 낙찰 총액 30억,9259원을 거뒀다. 전체 평균 낙찰률은 90%, 추청총액 대비 낙찰총액은 153%에 달했다.

    경매 최고가는 전 전 대통령의 자택에 걸려 있던 이대원 화백의 1987년작 '농원'이 기록한 6억6,000만원이다.

    • 이대원 농원
    K옥션은 지난해 12월 1차 오프라인 경에에서 121점, 2차 온라인 경매에서 97점을 모두 판매한 데 이어 올해 2월 3차 온라인 경매에서 102점, 지난 3월 12일 4차 오프라인 경매에서 97점을 모두 팔아 4번의 경매에서 41억9,535만원을 거둬들였다.

    K옥션은 서울옥션에서 유찰된 25점과 검찰이 추가 확보한 44점까지 완판해 애프터 세일을 포함 100%의 낙찰률을 기록했다. 추청총액 대비 낙찰총액은 무려 169.45%에 달했다

    경매 최고가는 김환기의 1965년 뉴욕 시대 유화 '24-Ⅷ-65 South East'이 5억,5000만원에 팔렸다.

    K옥션 이상규 대표는 “처음에는 '전 컬렉션'에 대해 안 좋은 인식이 있어 우려를 했지만 여러 작가의 다양한 작품이 공개되면서 새로운 손님도 많이 왔고 미술시장의 대중화에도 기여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전재국 미술품 컬렉션’ 경매는 ‘비자금 미술품’의 근절이란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검찰은 향후 처분하지 못한 미술품이 추가로 파악되면 이를 확보해 추징금 환수를 위해 경매 등을 통해 처분할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