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생방송 도중… 경악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black@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3.24 09:40:52 | 수정시간 : 2014.03.24 09:40:52
    •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사진=KBS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 캡처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베이비복스 출신 김이지가 과거 방송사고를 언급해 화제다.

    김이지는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이지는 "예전에 베이비복스 활동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로 2003년 '나 어떡해'로 활동하던 시절이 내 인생 최장의 1분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베이비복스 방송사고는 2003년 '나 어떡해' 무대에서 회전판이 심하게 돌자 김이지를 제외한 멤버 모두가 넘어지는 방송사고를 겪었다.

    '나 어떡해' 가사가 '이대로 끝났으면 좋겠어. 이대로 잊혀지면 좋겠어'라는 내용으로 당시 상황과 절묘히 맞아 떨어져 웃음을 자아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빵 터졌다"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정말 잊고 싶겠다"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이 사건 기억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