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룸메이트 박봄, 19금 침대 셀카… 너무 야해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black@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5.19 12:31:42 | 수정시간 : 2014.05.19 12:31:42
    • 룸메이트 박봄. 사진=박봄 트위터
    '룸메이트 박봄'

    박봄이 룸메이트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그녀의 과거 침대 셀카가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룸메이트'에서는 박봄, 이소라, 송가연이 타로 카페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봄은 타로 카페로 가던 도중 "이 사람이 생각보다 착한 것 같아서 좋다"며 함께 생활하는 룸메이트 누군가를 언급했다.

    이 말을 들은 이소라는 "그래. 강준이 괜찮아"라고 직접적인 실명을 거론해 박봄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특히 타로리스트는 박봄에게 "박봄과 이동욱이 부부관계를 뜻하는 카드가 나왔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봄은 과거 자신의 트위터에 "Falling in love Falling in love"라는 글과 함께 '침대 셀카'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박봄은 침대에 누워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짙은 화장에 쀼루퉁한 표정으로 누워 있는 그녀는 살짝 가슴골을 드러내 귀여움과 동시에 섹시미를 한껏 과시하고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룸메이트 박봄, 앞으로 기대된다" "룸메이트 박봄, 몸매 대박" "룸메이트 박봄, 매력적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