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매매 혐의 성현아, 과거엔 마약·누드 화보로…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black@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5.19 18:12:47 | 수정시간 : 2014.05.19 18:12:47
    • 성현아 (사진=영화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 스틸컷)
    '성현아'

    성매매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성현아가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4차 공판에 참석한 가운데 그녀의 과거 행보에 누리꾼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인 성현아는 10여년 전인 2001년 마약 엑스터시를 복용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으로 기소돼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은 바 있다.

    이듬해 2003년 성현아는 누드 화보를 발표하며 재기에 성공했다. 이후 성현아는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로 활발한 활동을 펼쳤고, 한 차례 이혼 뒤 2010년 사업가 최 모 씨와 결혼에도 골인해 아들을 얻기도 했다.

    한편, 성현아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에 대한 법률위반(성매매) 혐의로 19일 오후 2시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수원지방법원 안산지청 형사 8단독 404호 법정에서 열린 4차 공판에 참석했다.

    이날 공판은 지난 1, 2, 3차 공판에 이어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번 공판은 지난 2, 3차 때와는 달리 핵심 증인 없이 진행됐다.

    성현아는 2010년 2월부터 3월 사이에 총 3번 한 개인 사업가와 성관계를 맺은 후 총 5000여만 원을 받은 혐의로 작년 12월 기소됐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