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삐따기의 영화보기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16.05.14 07:00:17 | 수정시간 : 2016.05.14 07:00:17
    9. 배트맨 Batman

    창조자: 아티스트 밥 케인 artist Bob Kane+ 작가 빌 핀거 writer Bill Finger.

    DC 코믹 DC Comics 수퍼 영웅.

    1939년 5월 <디텍티브 코믹 27호 Detective Comics #27>로 데뷔.

    처음 등장할 때는 ‘배트-맨 the Bat-Man’으로 표기했지만 곧바로 ‘배트맨 the Batman’ 변경된다.

    눈동자만 가리고 온 몸을 검은 복장으로 치장하고 등장해 ‘갑옷 쓴 십자군 the Caped Crusader’ ‘어둠의 기사 the Dark Knight’ ‘세상에게 가장 위대한 형사 the World's Greatest Detective’라는 애칭을 부여 받는다.

    배트맨의 실제 정체는 브루스 웨인 Bruce Wayne.

    미국 출신 거부 겸 플레이보이 American billionaire playboy, 기업가 industrialist, 자선사업가 philanthropist이다.

    이런 시절 부모가 악한들에게 피살 당하는 것을 목격하고 평생 정신적 상흔에 시달린다.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악의 근원을 제거하고 사회 정의를 세우겠다는 원대한 목표를 위해 헌신하는 인물이다.

    혹독한 육체적 및 지적 훈련을 거쳐 범죄 소탕을 위해 박쥐 형상의 복장을 착용하고 임무에 나선다.

    배트맨은 범죄 무리들로부터 가상의 고담 시티 the fictional Gotham City의 안전을 수호하기 위해 파트너 로빈 partner Robin과 집사 알프레드 페니워스 butler Alfred Pennyworth, 경찰 간부 짐 고든 the police commissioner Jim Gordon 그리고 때때로 히로인 배트걸 occasionally the heroine Batgirl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는다.

    박쥐 사나이의 임무를 사사건건 방행하는 악의 무리 rogues gallery들은 ‘조우커 the Joker, 펭귄 the Penguin, 리들러 the Riddler, 투-페이스 Two-Face, 라알 굴 Ra's al Ghul, 스케어크로우 Scarecrow, 포이즌 아이비 Poison Ivy, 캣우먼 Catwoman 등이 포진하고 있다.

    초능력과 괴력을 앞세우고 있는 슈퍼 영웅과는 달리 배트맨은 ‘지능 use of intellect, 탐정 기술 detective skills, 과학 및 테크놀러지 science and technology, 돈 wealth, 육체적 추론 physical prowess, 무술 능력 martial arts skills, 제압 당하지 않는 의지력 an indomitable will 등을 적극 활용해 범죄와의 전쟁을 지속 continuous war on crime하고 있다.

    슈퍼맨 Superman이 낙천적이고 호방한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면 배트맨은 늘 의기소침하고 왠지모를 삶에 대한 비관적인 태도를 견지하고 있는 인물이라는 인상을 심어준다.

    ‘배트맨’을 2000년대 흥행가의 기대작으로 재조명을 받게 해준 주역은 크리스토퍼 놀란 Christopher Nolan이다.

    그는 <배트맨 비긴즈 Batman Begins>(2005) <다크 나이트 The Dark Knight / Batman Begins 2>(2008) <다크 나이트 라이즈 The Dark Knight Rises>(2012) 등을 연속 흥행작으로 만들어낸다.

    <다크 나이트>에서는 미워할 수 없는 최강 악당 조우커역에 청춘 스타 히스 레저를 기용해 그가 사후 아카데미 조연 남우상을 차지하는 원동력을 제공한다.

    신작 <다크 나이트 라이즈>에서 크리스탄 베일은 조우커와의 대결 뒤 은둔했다가 마스크를 착용한 최강의 적 베인의 등장으로 다시 한번 세상에 등장해서 정의 수호를 위한 전사(戰士)로 나선다는 모습을 열연해 박수 갈채를 얻어낸다.

    이경기(영화칼럼니스트) www.dailyost.com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