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수 이미자 10년간 25억 탈세" 주장, 기획사와 무슨 일 있었길래
  • 기획사 하늘소리 16일 기자회견 열고 "35억 출연료 중 10억만 소득 신고"
    이미자측 "출연료 아닌 공연 일체비용 관련없어" 명예훼손 법적대응 검토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이정현 기자 jhlee@hankooki.com
입력시간 : 2016.08.16 18:37:08 | 수정시간 : 2016.08.16 18:37:08
  •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국민가수 이미자(75) 씨의 탈세 의혹이 진실공방 양상으로 확대되고 있다.

    10년 넘게 이미자씨의 공연 진행을 맡아온 기획사 하늘소리는 지난 3일 탈세 사실을 제보한데 이어 16일 한발 더 나아가 “이미자씨가 지난 10년 간의 공연 출연료 35억원을 10억원으로 축소 신고해 25억원을 누락시켰다”고 주장했다.

    하늘소리 이광희 대표는 이날 서울 반포동 팔레스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수 이미자씨의 탈세 사실을 밝히고, 국세청이 직접 이씨의 소득 전체에 대한 탈세 여부를 조사해 달라고 촉구했다.

    •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동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호텔에서 열린 '이미자 탈세 증거공개 기자회견'에서 공연기획사 하늘소리의 이광희 대표가 탈세증거라 주장하는 문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하늘소리는 이미자씨의 탈세 근거 자료로 이광희 대표 개인의 은행계좌, 하늘소리 법인의 은행계좌, 이씨의 2005~2015년 소득신고 내역을 공개했다.

    이 대표는 하늘소리가 지난 10년간 이미자씨에게 지급한 공연 출연료는 35억원에 이르지만, 실제 소득신고된 금액은 하늘소리 법인 통장으로 지급한 10억원이라고 밝혔다.

    나머지 25억원은 이 대표 개인계좌에서 이미자씨 매니저(2014년 사망)에게 별도로 지급됐다는 주장이었다.

    이 대표는 이미자씨의 소득 축소는 2013년까지 이어졌다면서 2013과 2014년 2년간 이미자씨의 소득신고 자료도 공개했다.

    2013년 소득신고액 1억1800만원에서 2014년 4억 1500만원으로 크게 늘어난 것과 관련, 이 대표는 “소도시 700만원, 대도시 1000만원으로 축소 신고하던 출연료를 2014년에 2000만~3000만원대로 그대로 신고하다보니 약 3억원의 차이가 났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기획사측의 탈세 주장에 대해 가수 이미자씨는 법무법인 태평양의 보도자료를 통해 하늘소리측의 주장을 반박했다.

    • 가수 이미자씨. 사진=연합뉴스
    태평양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미자씨는 매니저로부터 출연료를 수령했을 뿐 하늘소리와 직접적인 계약 관계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매니저를 통해 받는 식으로 2013년까지 출연료를 받았고, 그 이후에 하늘소리로부터 직접 출연료를 받았고, 출연료도 모두 세무당국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또한, 2013년부터 기획사로부터 직접 출연료를 받는 방식으로 바꾼 이유로 공연기획사들이 세무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출연료 누락분이 드러나 자진신고한 뒤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다.

    법인 계좌가 아닌 기획사 대표 개인 계좌에서 이씨 매니저로 지급된 이유와 금액이 모두 출연료 35억원이란 주장에 대해서도 태평양은 “차명 계좌가 아니라 매니저 명의 계좌로, 이 계좌에 공연 관련 대금을 입금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입금액 35억원은 출연료만 아니라 악단과 무용단 등 공연에 투입된 인건비와 제반 비용, 매니저의 사업이익까지 포함된 것일뿐 이미자씨와 직접 관련이 없는 금액이라고 말했다.

    태평양 측은 “만약 이미자 씨의 세금 신고 과정에 잘못이 있다면 국세청의 조사를 받아 결과를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하늘소리의 이미자씨 공연소득 탈세 주장을 중단하지 않을 경우, 명예훼손 행위로 엄중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 <자작권자 ⓒ 한국미둔앓네트왜크, 무단잔의 및 의믄포 금주>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