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송선미, 남편 마지막 배웅 ‘수척한 얼굴+영정사진 입맞춤’ 안타까워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이슈팀 love7777@hankooki.com
입력시간 : 2017.09.27 06:27:17 | 수정시간 : 2017.09.27 06:27:17
    배우 송선미의 남편이 재산 상속 문제를 둘러싼 청부살해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마지막 길 배웅 당시가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최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송선미의 남편이 피살된 사건을 전했다.

    송선미는 갑작스러운 비보에 몰라보게 수척해진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특히 남편의 운구가 장례식 차량에 실려서 나갈 때에는 영정사진을 끌어안고 사진에다가 마지막으로 입을 맞추는 모습을 보여 현장에 있던 유족뿐만 아니라 많은 취재진들도 울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송선미 남편 고 씨는 지난 8월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범무법인 사무실에서 20대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찔렸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고 전해져 충격을 안겼다.

    검찰은 송선미 남편 고 씨의 외할아버지인 곽 씨와 용의자 조 씨가 얼마 전까지 함께 살며 막역한 사이였던 점과 압수수색 등을 통해 확보한 자료 등에 비추어 고 씨 살인사건의 배후에 곽 씨가 있는 것은 아닌지 확인하고 있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