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비맥주, 오는 27일 라틴 콘셉트의 ‘코로나 라틴 나잇’ 파티 개최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마용준 기자 watch@hankooki.com
입력시간 : 2013.12.26 15:12:20 | 수정시간 : 2013.12.26 15:12:20
    오비맥주가 수입하는 멕시코 대표맥주 코로나(Corona)가 국내 최대 클럽 ‘옥타곤’에서 27일 ‘코로나 라틴 나잇(Corona Latin Night)’ 파티를 개최한다.

    ‘코로나 라틴 나잇’은 멕시코 대표맥주 코로나의 유쾌한 브랜드 이미지를 정열적인 라틴 콘셉트로 표현해 클러버(clubber)들이 마치 멕시코의 라틴 클럽에 온 듯한 기분으로 코로나를 마시며 연말분위기를 한껏 즐길 수 있도록 기획된 이국적인 송년파티다.

    코로나 측은 옥타곤 클럽 내 ‘아쿠아 바’에서 파티에 참가한 모든 참석자들에게 라임 조각을 넣은 코로나를 제공하고 라틴 포토 서비스와 타투 체험 이벤트를 진행한다. 또한, 라틴복장의 전문 댄서들이 선보이는 댄스 공연과 암전된 내부에서 펼치는 환상적인 LED쇼로 파티의 흥을 한껏 돋울 계획이다. 특히, 이번 파티에서는 라틴복장을 한 코로나 걸들이 출연해 이색적인 수영장 퍼포먼스를 펼치며 코로나만의 일상탈출과 즐거움을 표현한다.

    오비맥주 코로나 관계자는 “이번 파티는 코로나와 잘 어울리는 정열적인 라틴 콘셉트로 꾸며 연말을 맞은 클러버들이 기존에 체험하지 못했던 흥미롭고 이색적인 파티를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코로나를 사랑하는 젊은이들은 ‘코로나 라틴 나잇’ 파티에 참가해 일상탈출의 기분을 한껏 즐기고 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오비맥주 코로나는 전 세계 170개국 이상에서 판매되는 순 수출량 1위 브랜드로 멕시코를 대표하는 맥주다. 선인장의 용설란을 발효시켜 제조한 술로 특유의 풍미를 느낄 수 있으며, 라임이나 레몬 조각을 병 입구에 끼워 마시는 음용법으로 상큼한 향을 더하고 탄산을 줄여 한결 부드럽고 깔끔한 맛을 경험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