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겨울철 피부관리 ‘아쿠아필’로 각질ㆍ수분ㆍ모공케어 필요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이홍우기자 lhw
입력시간 : 2014.01.22 11:08:34 | 수정시간 : 2014.01.22 11:08:34
    날씨가 유난히 건조한 겨울에는 피부에도 수분이 부족하여 여드름, 피부 탄력 저하, 각질, 안면홍조 등 다양한 트러블이 발생할 수 있다. 게다가 매서운 칼바람이 몰아치는 겨울은 피부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치는 요소들이 많아 피부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그렇다면 겨울철 피부관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상암동에 위치한 피부과 이활 라렌의원 원장의 도움을 받아 알아봤다.

    겨울철 피부관리의 핵심은 수분관리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수분관리를 위해선 평상시보다 물을 많이 섭취해서 건조한 날씨에 손실된 수분을 보충해야 한다. 또 실내활동이 많은 경우, 가습기나 가습효과가 있는 숯을 이용하여 피부에 수분을 공급해 줘야 한다.

    두 번째로 조심해야 할 점은 지나치게 따뜻한 난방이다. 피부가 건조해지기 때문이다. 실내 온도가 너무 높거나 뜨거운 바람을 직접 맞으면 피부 각질층이 손상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적정 실내온도는 18~20℃이며 가습기나 젖은 수건으로 습도를 조절해주는 것도 건조한 바람을 막을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다.

    그리고 건조한 날씨 때문에 각질이 잘 발생하기 때문에 각질 제거에 신경을 써야 한다. 묵은 각질은 자칫 모공을 막아 여드름과 각종 피부트러블을 유발하여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따라서 각질제거를 위해서 주 1~2회 정도 스크럽이나 필링을 이용하여 각질을 제거해주는 게 좋다.

    이 원장은 “여름은 땀이 많이 나고 체감하는 자외선 양이 많기 때문에 노폐물이나 자외선 차단에 신경을 쓰지만, 상대적으로 겨울에는 피부관리에 신경을 덜 기울이는 편”이라며 “오히려 건조한 겨울철에 피부 가려움증, 여드름, 안면홍조 등 다양한 피부병변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이렇게 각질, 수분, 모공케어를 같이 하기 위해서는 ‘아쿠아필’과 같은 시술을 받아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아쿠아필은 총 3단계의 특수용액을 주입하여 모공 속에 블랙헤드, 피지, 각질 등 노폐물을 배출시켜 제거하는 시술이다. 이 시술은 1회 시술만으로 모공의 크기가 줄어들고 피지가 감소해 피부결이 촉촉해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피지에 잔재하는 모낭충을 감소시켜 피부결 개선, 화이트닝, 여드름완화, 피지제거, 수분공급에 도움을 주어 물광피부를 만드는데 큰 도움이 된다.

    이와 관련 라렌의원 이활 원장은 “아쿠아필의 시술시간은 15분 내외로 매우 짧기 때문에 바쁜 직장인이나 학생들도 점심시간을 이용해 간단하게 시술받을 수 있다”며 “피부의 각질과 노폐물 제거, 수분공급, 항산화물질의 공급을 동시에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활 원장은 “건조한 겨울철에 필요한 수분과 영양을 채워주기 때문에 건강하고 탄력있는 피부를 만들 수 있다”며 “홈케어와 함께 아쿠아필을 이용한 피부관리를 하면 건조한 겨울나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hankooki.com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