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폰5S G2 노트3, 10만원대에 살 수 있어?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chu@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1.23 13:38:15 | 수정시간 : 2014.01.23 16:53:32
    • 아이폰5s. (사진=애플 홈페이지 캡쳐)
    '아이폰5S G2 노트3'

    이동통신사 간 보조금 경쟁 과열로 스마트폰 가격이 뚝 떨어졌다.

    아이폰5S G2 갤럭시노트3 등이 최신형 스마트폰들이 시중 가격보다 저렴하게 판매되고 있어 소비자들이 미소 짓고 있다.

    23일 업계 관계자는 "22일 밤부터 23일 새벽까지 온라인상에서 아이폰5S, G2, 갤럭시 노트3 등의 할부원금이 대폭 인하한 가격에 판매됐다"고 밝혔다.

    이렇게 스마트폰 기기 값이 인하한 이유로는 각 이동통신사들이 새해를 맞아 가입자 유치 경쟁에 나섰고 이에 따라 보조금 경쟁이 다시 불붙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아이폰5S의 경우 최대 70만원대까지 보조금이 붙어 KT 번호이동+67요금제 이상 조건으로 15만원, 갤럭시 노트3는 LG U+ 번호이동 조건으로 20만원대에 판매됐다.

    G2의 경우 SK텔레콤 번호이동, 69요금제 이상, 유지기간 4개월, 각종 부가서비스 의무사용 등의 조건으로 0원에 판매되기도 했다.

    아이폰5S G2 노트3 등 각종 스마트폰의 보조금 판매 소식을 누리꾼들은 "노트3 아이폰5S G2, 난 너무 일찍 샀나봐" "노트3 아이폰5S G2, 벌써 가격 떨어지는 거 보니 잘 안팔리나보네" "노트3 아이폰5S G2, 후속 신제품 곧 나오나?"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