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엔씨소프트 "리니지 비정상 아이템 복사, 끝까지 추적"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추진혁기자 chu@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1.28 08:25:36 | 수정시간 : 2014.01.28 08:25:36
    • 엔씨소프트 리니지.
    '리니지' '엔씨소프트' '아이템복사'

    '리니지' 개발사 엔씨소프트 측이 '아이템 복사'등의 비정상적 아이템 유통 행위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온라인PC게임 '리니지'를 서비스하고 있는 엔씨소프트는 지난 27일 리니지 홈페이지를 통해 "오크 서버 비정상 아이템 사용 관련 안내"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공지 글에서 엔씨소프트는 "현재 오크 서버 내에서 비정상적으로 아이템을 사용하는 행위가 확인되고 있어 이에 대한 조사 및 수정 조치가 진행 중이다"며 "최대한 빠르게 해당 현상에 대해 수정 조치를 완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현상을 악용해 게임 내 아이템에 대한 이득을 취하는 캐릭터에 대해서는 끝까지 확인해 악용에 대한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며 "해당 현상에 대한 악용은 절대 하지 말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근 리니지는 오크 서버에서 동시 접속자가 몰리는 시간대에 특수창고에서 발생하는 버그를 이용해 고가의 아이템을 복사해 판매하는 일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에 휩싸였다.

    엔씨소프트 리니지 아이템 복사 행위에 대해 누리꾼들은 "엔씨소프트, 리니지 관리 제대로 해야지" "엔씨소프트, 리니지 너무 오래 운영하고 있는거 아냐?" "엔씨소프트 리니지, 버그 빨리 안 잡으면 큰일날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