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촘촘한 고밀도 모발이식, 다시 빠지진 않나요?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14.03.10 16:25:20 | 수정시간 : 2014.03.10 16:27:42
    모발이식 수술을 고려하는 이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질문 하나. 과연 촘촘하게 이식한 모발은 다시 빠지지 않고 잘 자라게 될까?

    이제 남녀노소 모두에게 스트레스로 자리 잡은 탈모는 모발이식 수술의 대중화를 이끄는 데 일조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생착률과 고밀도 모발이식에 대한 의문은 많은 탈모인들을 고민에 빠뜨린다.

    이에 대한 해답을 들으려면 우선 모발이식 후 생착의 원리와 생착률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우선 모발이식 수술 후 이식 된 머리카락이 자리를 잡는 것을 생착이라 하고, 모발이식한 전체 머리카락 대비 실제 생착 된 비율을 생착률이라고 한다.

    많은 전문가들은 모발이식을 원하는 경우 거의 모든 사람들이 빼곡하게 많이 이식하는 고밀도를 원하는데, 이 경우 밀도기 지나치게 높으면 오히려 생착률이 떨어질 수 있다고 지적한다.

    모제림 성형외과 장영수 원장은 “실제 정상인의 밀도는 1㎠ 당 100~120모다. 하지만 모발이식은 자체의 한계 때문에 물리적으로 정상밀도 구현이 불가하다”며, “나무를 좁은 간격으로 심게되면 서로 뿌리를 내리지 못해 죽는 것처럼, 이식된 모낭도 너무 좁은 간격이 되면 신생혈관의 생성에 무리가 오는 등의 문제로 생착률이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고밀도 모발이식은 충분히 가능하다. 모제림의 오랜 연구결과 생착률을 최대로 할 수 있는 간격이 1㎠ 당 50~60모 정도로 크게 늘어난 덕분이다. 실제 모발이식을 할 때는 환자 기존의 모발 밀도를 고려해서 진행하게 되는데,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기본적으로 고밀도로 모발이식을 진행하면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

    또한 생착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상처치료, 피부재생에 탁월한 EGF를 사용하여 모발이식 시 생긴 상처 회복 및 신생혈관의 생성을 도와 생착률을 극대화시킬 수도 있다.

    장영수 원장은 “고밀도 모발이식은 무조건 밀도를 높여서 심는 것이 아니라 주변의 밀도도 고려하고 두피의 상태도 고려하여 생착률을 극대화 할 수 있는 것”이라며, “밀도를 높이는 수술을 할 때는 머리카락 굵기도 중요한 고려 사항이 된다. 또 이후 생착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모발이식 후 관리 사항에 대해서도 충분히 숙지해 두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도움말/모제림 성형외과 장영수 원장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