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비, 아동·노인·여성 '위기'
  • 아동·노인 절반… 여성 1.4배 많아
    9세 이하 소아ㆍ아동과 70세 이상 노인이 52.5%
    20대 여성은 남성의 4.6배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이홍우기자 lhw@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3.27 07:01:11 | 수정시간 : 2014.03.28 22:54:39
    변비에 시달리는 환자 2명 중 1명은 소아ㆍ아동이나 70세 이상 노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08∼2012년까지 ' 변비' 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체 진료인원은 61만 8,586명 가운데 9세 이하의 소아ㆍ아동과 70세 이상의 노인이 52.5%으로 절반을 넘었다.

    이중 9세 이하의 소아ㆍ아동 진료인원은 17만2,187명으로 전체 진료인원의 27.8%로 가장 높았다. 특히 10만명당 환자 수는 9세 이하가 3,748명으로 전체 평균(1,246명)보다 3배 이상 많았다. 어린이 100명 중 3명 이상이 변비에 시달리고 있는 셈이다.

    이에 대해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조용석 교수는 "소아에서 급성 변비가 많이 나타나고 있는데 이는 성인에 비해 환경 변화에 대한 적응력이 떨어지고 유치원에 들어가거나 취학하는 등 환경 변화 스트레스로 배변을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변비환자 중 70세 이상의 고령층은 15만2,659명으로 24.7%를 차지했다. 조 교수는 고령층에 변비환자가 많은 것과 관련, "신경계 질환이나 대사성 질환 등이 원인인 이차성 변비가 증가하고 있고 운동 부족, 섬유질 섭취 부족 등도 원인일 수 있다"고 말했다.

    성별로는 여성이 남성보다 변비에 걸리기 쉬운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35만 9,408명)이 남성(25만 9,178명)에 비해 약 1.4배 많았으며, 총 진료비도 여성(약 195억 원)이 남성(약 151억 원)에 비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20대(4.6배)∼30대(3.8배)의 젊은 연령대에서 여성이 남성에 비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 교수는 변비가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 이유에 대해 신체적 특성과 사회생활변화를 꼽았다. 조 교수에 따르면 여성호르몬이 대장의 운동을 억제한다고 알려져 있고, 황체호르몬이 왕성해지는 임신 중이나 배란일로부터 월경 전까지 변비가 더 심해질 수 있다. 또 조 교수는 "운동 부족이나 섬유질 섭취 부족, 수분 섭취 부족 등도 여성에서 변비가 더 흔한 원인일 수 있으며, 불규칙한 배변 습관이나 스트레스 등도 원인일 수 있다"고 말했다.

    변비로 인한 진료인원도 크게 증가했다. 2008년 48만 5,696명에서 2012년 61만 8,586명으로 4년 동안 27.36%가 늘었다. 연평균 6.2%씩 증가한 것이다. 연령대별로는 50대(9.7%), 60대(8.2%), 70세 이상(6.1%) 등 고령층의 증가세가 높았다.

    총 진료비 역시 2008년 약 255억 원에서 2012년 약 346억 원으로 1.4배 증가했고, 연평균 7.9%가 늘어났다.

    전문가들은 변비를 예방하려면 야채나 과일 등 섬유소가 많은 음식을 많이 섭취하고, 하루 1.5∼2리터 정도로 물을 마시며, 복근력 강화를 위한 적당한 운동을 하는 것 등을 권장한다. 특히 소아나 노인의 경우 규칙적인 배변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