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간한국 : [스타클릭] 박진희 "신선한 작품 소재, 매력적 연기로 빛낼거예요"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07.05.15 16:50:09 | 수정시간 : 2007.05.15 16:50:09
  • [스타클릭] 박진희 "신선한 작품 소재, 매력적 연기로 빛낼거예요"
    SBS 드라마 '쩐의 전쟁'에서 박신양과 호흡

    사채에 얽힌 이야기, 특유의 캐릭터로 인기 예감





    10일 오후 열린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1시간 가량 이어진 기자들의 집요한 질문 공세에도 박진희(29)는 조금도 지친 기색 없이 시종일관 ‘하하하’ 즐거운 웃음 바이러스를 퍼뜨렸다.

    씩씩한 건강미인인 그녀는 요즘 드라마에, 영화에, 대학원 수업까지 받는 살인적인 스케줄 때문에 밀려드는 CF요청도 거절할 만큼 바쁘지만, 겉으론 여유만만 그 자체다.

    “체력 하나는 타고 났어요. 드라마 촬영장에 오면 에너지가 샘솟는 걸요. 정말 좋은 사람들과 하고 싶은 일을 한다는 뿌듯함에 아드레날린이 팍팍 생기는 것 같아요. 하하하.”

    지난해 대박 드라마 <돌아와요 순애씨>에서 특유의 상큼 발랄한 매력으로 ‘제2의 전성기’를 연 박진희가 SBS <쩐의 전쟁>으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상대 배우는 ‘파리의 연인’의 박신양. ‘대박’ 커플의 만남에 방송계의 비상한 관심이 쏠려 있다. 그러나 그녀는 부담은커녕 들뜬 감정을 숨기지 않는다.

    “박신양 선배는 지금까지 만난 남자 배우 중 단연 최고예요. ‘늘 하고 싶었던’ 방향으로 연기를 끌어주죠. 100% 환상 호흡이에요.” 복귀에 대한 부담을 가볍게 털어낸 듯한 자신만만한 말투다. 예감이 좋다나. 게다가 국내 드라마 사상 처음으로 사채를 소재로 한 독특한 드라마라는 점이 그녀에게 설렘을 더한다. 박진희는 “스스로도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며 눈을 반짝였다.

    <쩐의 전쟁>은 박인권 작가의 동명의 인기 만화를 드라마로 옮긴 작품. 명문대 출신으로 돈에 복수하려다 돈의 노예가 돼버린 남자 금나라(박신양 분)와 아버지의 사채 빚을 갚기 위해 억척같이 살아가는 또순이 은행원 서주희(박진희 분)를 중심으로 돈에 얽힌 이야기를 현실감 있게 풀어나간다.

    “가족의 불륜이나 출생에 얽힌 비밀 이야기가 아니고, 왕자나 공주가 나오는 드라마가 아니라는 점이 무척 마음에 들어요. 신선한 소재인 만큼 매력적인 드라마를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할 거예요. 2% 부족함이 없도록요.”

    연기 경력 10년을 넘긴 박진희가 새삼 의욕을 보이는 작품인 만큼 기대가 된다. 1997년 KBS 드라마 <스타트>로 연기생활을 시작한 그녀가 일약 스타덤에 오른 것은 98년 휴대폰 CF인 ‘걸리버 광고’. 엘리베이터 안에서 쭉 뻗은 다리에 휴대폰을 차고 통화하는 광고에서 숨막히는 각선미를 자랑했던 모습이 아직도 많은 남성들의 뇌리에 남아 있다.

    그런 그녀의 나이가 올해로 서른. 기자회견장에 하얀 미니 원피스에 검정 자켓을 걸치고 나타난 그녀는 단정한 모습만으로도 뭇 남성들의 넋을 빼기에 충분할 만큼 아름답다. “오후 6시 이후로는 아무것도 먹지 않는 다이어트 정석을 지켜 살을 뺐다”고. 그러나 건강미 넘치는 몸매를 제쳐두고, 그녀를 진짜 빛나게 하는 것은 긍정적인 성격과 예의바름이다.

    최근 드라마 촬영 중 목 부상으로 병원에 다니면서도 “요즘 진통제 정말 좋은가 봐요. 잘 들어요” 하는가 하면 “카메라가 돌아가는 와중에도 어른이 보이면 무의식적으로 인사해 NG를 냈다”는 에피소드는 그녀의 건강한 내면을 잘 말해준다. 그래서인지 박진희에게는 밝고 씩씩한 역할이 잘 어울린다는 평가다. 그녀의 ‘백만 불짜리 미소’가 사채와의 전쟁에서 어떤 힘을 발휘할지 주목된다.

    박진희

    생년월일: 1978년 1월 8일

    키: 168cm 몸무게: 48kg

    혈액형: B형

    데뷔: 1997년 KBS 드라마 <스타트>

    출신 학교: 동덕여대 방송연예학 학사, 연세대 사회복지대학원 재학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5/15 16:51




    배현정 기자 hjbae@hk.co.kr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