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드 보복 中 '한한령'… 음향·영상·관련 서비스 수지 흑자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17.11.13 15:14:00 | 수정시간 : 2017.11.13 15:26:33
  • 中 사드보복에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한류 수지 흑자 40% 감소

    中, 韓 문화 콘텐츠 수출 전면 금지·한류 스타 中 활동 막아

    中, 韓 단체관광 상품 금지 시행에 월 일반여행 수입 감소율 연이어 두 자릿수

    韓·中 관계 개선 관련 협의에 합의… 한류 흑자·일반여행 수입 개선 전망
    •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음향·영상 및 관련 서비스' 수지 흑자는 2억 4380만 달러로 집계됐다.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40.3% 감소한 규모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소현 기자 kshyun2006@naver.com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 여파로 문화 콘텐츠 수출로 벌어들인 한류 관련 수지 흑자가 40% 감소했다.

    중국인 관광객이 줄며 여행 수입 감소율도 두 자릿수에 달했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음향·영상 및 관련 서비스' 수지 흑자는 2억 438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기 4억 830만 달러 대비 40.3% 감소한 규모다. 음향·영상 및 관련 서비스 수지 흑자가 줄어든 데는 관련 수입 규모가 감소한 탓이 컸다.

    음향·영상 및 관련 서비스 수지는 음악과 영화, TV 프로그램 등과 관련된 지표다.

    월간 기준으로 보면 음향·영상 및 관련 서비스 수입은 지난해 5000만 달러에서 9000만 달러대를 꾸준히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6월에는 9560만 달러로 1억 달러에 육박하기도 했다.

    그러나 음향·영상 및 관련 서비스 수입은 올해 들어 5월 4400만 달러, 6월 5700만 달러, 7월 4410만 달러, 8월 4890만 달러, 9월 5350만 달러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음향·영상 및 관련 서비스 수지 흑자 규모는 중국, 동남아 등에서 한국 드라마, 영화, 음악이 인기를 끌며 증가하는 추세였다. 그러나 지난해 7월 사드 배치 발표 이후 중국의 '한한령'(한류 제한령)으로 흑자 확대에 제동이 걸렸다.

    중국은 한국의 문화 콘텐츠 수출을 전면 금지하고 한류 스타들의 중국 활동을 막았다.

    또 중국 드라마에 출연하기로 한 한국 배우가 하차하고 한류 문화행사는 잇따라 취소하며 '중국 특수'가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드는 문화 콘텐츠 수출뿐 아니라 여행 수입에도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드러났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일반여행 수입은 100억 5730만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 대비 22.1%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여행 수입은 외국인이 유학, 연수가 아닌 여행이나 출장을 목적으로 한국에 머물면서 쓴 숙박료, 음식료품비 등을 뜻한다.

    월간 기준으로 보면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올해 내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국 정부가 방한 단체 관광 상품 전면 금지 조치를 시행한 지난 3월 15일 이후 유커(중국인 관광객) 발길이 끊긴 이후 타격은 더 극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4월 일반여행 수입은 전년보다 28.0% 감소했고 5월에는 감소 폭이 46.3%로 확대됐고, 6월(-32.5%), 7월(-25.7%), 8월(-10.5%)까지 일반여행 수입 감소율은 쭉 두 자릿수로 드러났다.

    이는 지난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방문객 1720만명 중 절반에 가까운 46.8%(806만명)가 중국인일 정도로 중국 의존도가 높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다만 한류 흑자, 일반여행 수입이 조만간 개선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외교부는 지난달 31일 홈페이지에서 '한중 관계 개선 관련 양국 간 협의 결과'를 발표하며 양측이 모든 분야의 교류 협력을 정상적인 발전 궤도로 조속히 회복시켜 나가자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소현 기자 kshyun2006@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