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물티슈 유해성분, 겨우 20번만 접촉해도… 경악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입력시간 : 2013.12.26 12:30:43 | 수정시간 : 2013.12.26 12:30:43
    • 물티슈 유해성분 검출이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SBS 캡처)
    '물티슈 유해성분'

    물티슈에서 유해성분이 검출돼 충격을 주고 있다.

    25일 SBS 8시 뉴스에 따르면 새누리당 이종훈 의원실이 국가기술표준원에 의뢰해 시판 중인 물티슈 30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23개 제품에서 가습기 살균제 사고의 원인으로 지목된 독성물질 4종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독성물질은 살균제에는 이미 사용이 금지됐다. 하지만 코로 들이마시지 않고 피부에 닿을 경우 유해 여부에 대해선 아직 입증된 바 없어 물티슈에서는 여전히 사용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영남대학교가 피부 색소 실험에 활용되는 줄무늬 물고기를 대상으로 유해성을 실험한 결과, 스무 번 접촉으로 피부 노화를 촉진하는 멜라닌 색소가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환경보건법에는 어린이용품에 대한 유해 성분검사를 의무화하고 있다. 그러나 물티슈는 공산품으로 분류돼 검사대상에서 제외된다.

    물티슈 유해물질 검출 소식에 네티즌들은 "물티슈 유해물질 검출 소식에 충격이다", "물티슈 유해성분, 안전 기준 마련이 시급하다" "물티슈 유해물질 검출 소식에 부모들 기절하겠다" "물티슈 유해물질, 아기 물티슈 많이 사용하는데…" "물티슈 유해물질, 앞으로 못쓰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