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준석 "손석희 영입? 부끄러운 줄 알아야"
  • "새누리 안에도 좋은 인력 많아… 존재감 있는 어른 없는 게 약점"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김지현기자 hyun1620@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1.16 16:58:14 | 수정시간 : 2014.01.16 16:58:14
    •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 트위터 캡처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이 '새누리당의 손석희 JTBC 보도담당 사장 영입설'에 대해 "당이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전 비대위원은 16일 SBS라디오 '한수진의 전망대'에서 최근 새누리당이 6·4 지방선거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대항마로 손 사장을 영입하려 한다는 설에 대해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 전 비대위원은 "진짜 이렇게 까지 얘기하면 안되지만, 지금 당의 후보가 없어 손 사장까지 얘기가 나온다는 건 되게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 전 비대위원은 "새누리당 내에도 좋은 분들이 많다. 그분들이 나와도 이길 수 없다는 게 당이 반성해야 할 부분이다. 손 사장도 얼마나 민망하겠는가"라고 말했다.

    이 전 비대위원은 "서울시장 후보 지지율을 보면 박 시장이 높다. 하지만 새누리당도 좋은 후보들이 있고, 안철수 무소속 의원 측에서도 후보를 낼 가능성이 있으니 아직 오리무중"이라며 박 시장의 독주를 경계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새누리당이 통렬히 반성해야 한다는 점도 지적했다. 이 전 비대위원은 "새누리당은 '지금까지 박근혜 대통령의 후광으로 선거를 이겨왔나'에 대해 냉철하게 반성하게 될 계기를 맞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전 비대위원은 "국민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새누리당의 어른이 적다"면서 "대선 때 유세를 가면 박 대통령과 몇 분을 빼면 시민 1,000명을 모을 수 없었다. 좋은 얘기든 나쁜 얘기는 존재감 분들이 있어야 하는데, (그런 분들이 없는 게) 약점"이라고 말했다.

    '야당도 인물난에 시달리고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이 전 비대위원은 "야당은 신경을 잘 안쓴다. 나는 여당이 잘해서 우리가 이기자는 주의다. '야당보다 잘 하자'는 주의가 아니다"고 답했다.

    박 대통령의 소통 방식과 새누리당의 역할 미비에 대한 문제제기가 지속적으로 나오는데 대해선 공감했다. 이 전 비대위원은 "(박 대통령 소통 논란은) 새누리당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 당이 왜 이렇게 알아서 위축되는지 모르겠다. 이명박정부때도 소신발언을 하신 분들이 있었다. 박 대통령도 이명박정부와 어느 정도 대립각을 세우면서 큰 정치인으로 다시 태어났다. 그런데 그런 분이 누구인지 지금은 알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