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희재, 임순혜 '바뀐애' 리트윗 맹비난… 새누리당도 '발끈'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입력시간 : 2014.01.21 10:53:52 | 수정시간 : 2014.01.21 10:53:52
    • 임순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보도교양방송특위 위원이 지난 18일 트위터에 남긴 글. 임순혜 위원 트위터 캡처
    '임순혜' '변희재'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가 임순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보도교양방송특위 위원의 트윗에 분노했다.

    변희재 대표는 지난 20일 자신의 트위터에 "임순혜 새해 소망이 '비행기 추락, 탑승자 즉사(?) - 좌파가 가는 곳에 죽음 있다'"라는 제목과 함께 '수컷닷컴'에 올린 자신의 글 링크를 올렸다.

    변희재 대표는 이 글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바뀐애'라고 조롱하는 건 그렇다 쳐도, 어떻게 정상적인 사람이 다른 사람이 즉사하기를 기원할 수가 있나?"라며 임순혜 위원을 비난했다.

    변희재 대표는 "이런 비정상적인 심성을 가진 사람이 대한민국의 방송을 평가하고 심사해 옳고 그름을 가린다는 것이 말이 되나?"라면서 "이것은 좌우 이념을 떠나서 기본적으로 인간이 덜 됐다는 의미다. 정말 떠도는 소문대로 좌파가 가는 곳에 죽음이 있는 게 맞는 모양이다"고 말했다.

    새누리당도 임순혜 위원의 리트윗에 사과를 촉구했다. 홍문종 새누리당 원내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지지하는 정당이나 가치가 달라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 해외에서 열심히 대한민국을 세일즈 하는 대통령에게 저주를 퍼붓는 행태는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면서 사과를 요구했다.

    앞서 임순혜 위원은 지난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경축! 비행기 추락 바뀐애 즉사'라고 적힌 종이 피켓 사진을 리트윗하며 "우와. 바뀐애가 꼭 봐야 할 대박 손 피켓. 무한 알티(RT)해서 청와대까지 보내요"라고 글을 올렸다. 임순혜 위원이 얘기한 '바뀐애'는 박근혜 대통령을 비꼬기 위해 사용한 단어로 보인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