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드 정보유출 확인 스미싱… "카드사에서는 절대 문자 안 보낸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입력시간 : 2014.01.21 11:22:32 | 수정시간 : 2014.01.21 11:22:32
    • 롯데카드ㆍNH카드ㆍKB카드에서 사상 최악의 개인 정보유출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정보유출 사태를 노린 스미싱 사기가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사진은 롯데카드 홈페이지
    '카드 정보유출 확인 스미싱' '정보유출 확인 방법'

    롯데카드ㆍNH농협카드ㆍKB국민카드에서 사상 최악의 개인 정보유출 사고가 발생하면서 정보 유출로 인한 스미싱 등 2차 피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1일 경찰청은 정보유출 사태를 노린 스미싱 사기가 급증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스미싱 문자의 유형을 보면 대부분 '고객정보 유출 여부 확인하라'는 메시지다. 고객이 카드사 홈페이지에서 직접 정보 유출 여부를 확인하는 것과 별개로, 카드사들이 피해 고객에게 유출 내용을 통보한다는 점을 노려 스미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롯데카드ㆍNH농협카드ㆍKB국민카드 등 3사는 스미싱 등 금융 사기에 악용될 우려가 있어 정보 유출 피해 여부를 문자로 알리지 않는다. 현행 관련법에 따라 개인정보가 유출되었을 경우 피해고객에게 개별 통지해야 하기 때문에, 20일부터 이메일과 우편물을 이용해 고객에게 직접 유출 피해 사실을 통보하고 있다.

    이번 유출 사고 관련 2차 피해 신고는 각 사에서 운영하는 콜센터를 통해 24시간 접수하면 된다. 국민카드(1588-1688), 롯데카드(1588-8100), 농협카드(1644-4199)이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