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정은, 장성택 일가 모두 처형? 국정원 “확인된 바 없어”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chu@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1.26 14:46:30 | 수정시간 : 2014.01.26 14:46:30
    • '김정은 장성택'
    '장성택'

    지난해 전격 사형된 장성택 전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일가 친인척도 대부분 처형됐다고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26일 복수의 대북소식통을 인용하며 "김정은 제1위원장의 지시로 장성택의 친인척에 대한 대대적인 처형이 이뤄졌으며, 어린 아이까지 모두 죽임을 당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장성택의 누이인 장계순과 매형인 전영진 쿠바 대사, 장성택의 조카인 장용철 말레이시아 대사와 그의 아들인 태령·태웅이 작년 12월 초 평양으로 소환돼 처형된 것으로 추정된다.

    정확한 총살 시점은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장성택이 처형당한 작년 12월 12일 이후로 추정되고 있다.

    소식을 전한 대북 소식통은 "장성택 친인척의 처형은 그의 잔재를 남기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장성택 세력 숙청은 친인척부터 말단 관리까지 광범위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국가정보원 등 우리 정보기관들은 아직 확인된 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부 당국은 북한 김정은 정권이 장성택의 친인척을 어린 아이들까지 모두 제거했다는 연합뉴스 보도에 대해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다.

    장성택 일가 처형 소식에 누리꾼들은 "장성택 일가 전부 처형하다니 정말 무섭네" "장성택 일가 몰살 지금이 조선시대도 아니고…" "장성택 일가 처형, 사극에서만 보던 '멸족'을 21세기에 보다니" "장성택 일가 처형한 김정은 정말 잔인하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HOME TOP